2021년 03월 04일(목)
전력·가스·자원 등 에너지시장, 공기업 독점체제 깨진다

전력·가스·자원 등 에너지시장, 공기업 독점체제 깨진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사업 독점 둑이 점차 허울어지고 있다.에너지 공기업들이 공익성 추구를 이유로 그간 각종 사업에서 부여됐던 독점적 지위를 더 이상 보장받기 어려워진 것이다. 글로벌 경쟁체제 편입 압력에도 독점적 지배에 안주해온 국내 에너지시장의 개방화·민영화 움직임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전력판매, 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 공급, 광물자원공사는 해외자원개발 사업 분야에서 유일 사업자였지만 최근 들어 이 사업구조에 균열이 발..

현대차-LG, 코나 리콜비용 분담 ‘3대 7’ 합의

현대차-LG, 코나 리콜비용 분담 ‘3대 7’ 합의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코나 전기차의 리콜 비용 분담 비율을 ‘3대 7’로 합의했다.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은 분담률 등을 반영해 최종 품질비용을 작년 4분기 실적에 반영했다고 4일 공시했다. 현대차는 앞서 제작결함이 발견된 코나 EV(2만 5083대)와 아이오닉 전기차(1314대), 일렉시티(302대) 등 총 2만 6699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 계획을 내놨다. 국내에서 리콜을 실시하며 해외에서도 코나 EV 5만 597대, 아이오닉 전기차 4402대, 일렉시티 3대 등의 배터리를 모두 바꿔주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른 전체 글로벌 리콜 규모는 8만 1701대다. 해당 차종은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 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를 사용했다. 국토부 조사 결과 일부에서 셀 제조 불량에 따른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에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은 1조원 안팎으로 추산되는 리콜 비용 분담에 대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현대차는 4분기 실적에 리콜 비용 3866억원을 반영했다. 이에 따라 작년 영업이익을 기존 2조 7813억원에서 2조 3947억원으로 수정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분사직전 법인인 LG화학도 이날 재무제표 변동 공시에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6736억원에서 1186억원으로 줄었다고 정정 공시했다. 현대차 측은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게 시장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보호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LG 측도 "LG에너지솔루션은 셀 제조사로서의 책임을 다하고자 화재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를 위해 고객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이와 병행해 고객사의 리콜 조치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yes@ekn.kr2021022501001197600052781 현대차 코나 EV.

전력·가스·자원 등 에너지시장, 공기업 독점체제 깨진다

전력·가스·자원 등 에너지시장, 공기업 독점체제 깨진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사업 독점 둑이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에너지 공기업들이 공익성 추구를 이유로 그간 각종 사업에서 부여됐던 독점적 지위를 더 이상 보장받기 어려워진 것이다. 글로벌 경쟁체제 편입 압력에도 독점적 지배에 안주해온 국내 에너지시장의 개방화·민영화 움직임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전력판매, 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 공급, 광물자원공사는 해외자원개발 사업 분야에서 유일 사업자였지만 최근 들어 이 사업구조에 균열이 발생하고 있다. 정부주도 분산에너지 구축 생산자·소비자 전력 직접거래 4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날 ‘지역이 주도하는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주요 대책으로 △지역 주도의 에너지 시스템 실현 △분산형 에너지 인프라 구축 등의 방안을 발표했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제정안을 발의하고 분산에너지 특구를 지정, 이곳에서 제한적으로 전력 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접 전력거래(판매)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다. 한전 입장에서는 좋지 않은 소식이다. 그동안 한전은 발전사회사가 특정 지역의 대규모 석탄화력,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전력거래소에 도매로 판매하면, 독점 보유한 대규모 송배전망과 판매사업 권한으로 전력 소매 사업을 독점 영위해 왔다. 재생에너지전력생산자와 전기사용자 간 전력구매계약(PPA) 체결을 허용하는 법안도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다. 한전이 독점했던 전기 판매권이 제한적이지만 지역별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에 분산되는 것이다.통합발전소·배전망운영자제도의 실증도 마찬가지다. 통합발전소(VVP)란 일정규모 이상의 분산에너지를 통합해 전력시장에 입찰하는 것을 말한다. 지금까지는 재생에너지 사업자도 생산한 모든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팔아야 했으나 특구 내에서는 소비자 등에게 직접 판매가 가능하다.산업부 관계자는 "특별법 제정에 따라 특구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가 소비자에게 직접 전기를 판매하는 특례가 허용될 것"이라며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후 국회 일정에 따라 이르면 하반기 특별법 제정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발전사 LNG 직수입 확대해외자원개발은 민간사업 지원 가스공사의 LNG 수입 및 공급 독점 체제가 위협받고 있다. 그동안 LNG는 가스공사가 10년 이상 장기계약으로 직수입해 민간 도시가스회사, LNG발전회사에 도매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SK E&S, GS에너지, 포스코에너지 등 민간 발전회사들이 자체 소비 목적으로 LNG 직수입을 늘리면서 가스공사의 독점 구조가 깨지는 양상이다. 한 민간발전사 관계자는 "저유가 시기가 상당기간 오래 유지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가스공사 의존 없이 직도입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유연하고 효율적인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가스공사는 개별요금제 도입을 내년 본격 시행할 예정이나 개별요금제 참여 업무협약 기관은 지역난방공사, 내포그린에너지 등 아직까지 2곳에 불과한 상황이다.광물자원공사는 그간 독점적 지위를 누려온 해외자원개발 사업을 직접 수행할 수 없게 됐다.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한국광해관리공단과의 통합 법안에서 광물공사가 그간 직접 수행해온 해외 자원개발을 통합 공단의 사업 범위에서 제외했다. 대신 민간의 해외 자원 개발을 지원으로 방향으로 사업범위를 조정했다.광물자원공사는 조(兆) 단위가 투입된 무리한 해외자원개발로 2016년부터 자본잠식에 빠져 인력 구조조정 및 해외자원개발 자산 매각 추진을 거쳐 결국 광해관리공단과 통합됐다. 광물자원공사가 추진하던 사업은 작년 말 기준 투자비 1조6963억원(지분 76.8%)이 들어간 멕시코 볼레오 동(銅)광산 산업과 2조1945억원(지분 33%)이 투입된 아프리카의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 광산, 8350억원을 들인 파나마 코브레파나마 동광산 사업이 대표적이다.신설될 광해광업공단은 민간 주도의 해외자원 개발 사업이 시행될 때 보조금과 융자금 지원 등을 돕는다. 또 광산 지역의 환경 개선 사업도 맡게 된다. 광물자원공사가 직접 추진한 해외자원 개발 사업은 없어진다. 다만 광물자원공사가 보유한 해외 자산은 산업부에 설치될 해외자산매각관리위원회가 맡아 매각할 방침이다.산업부 관계자는 "위원회에서 헐값 매각을 방지하면서 절차에 따라 매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의 고용 승계 가능성은 높지만 아직 해외자원개발 업무 폐지 등 기능이 대폭 축소되는 만큼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발전공기업, 신재생E 확대 정책에 이중苦…RPS 물량 늘고 내년 HPS까지

발전공기업, 신재생E 확대 정책에 이중苦…RPS 물량 늘고 내년 HPS까지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발전 공기업들이 정부의 잇단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 정책에 이중고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의무비율의 상한선을 높이는 입법이 3월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는데다 내년부턴 RPS와 별도로 수소발전의무화제도(HPS)가 도입될 전망이기 때문이다.발전 공기업들은 RPS 공급 의무비율이 높아지면 비교적 값비싼 신재생에너지 공급물량을 늘려야 할 뿐만 아니라 이런 RPS 부담에 더해 수소연료전지 보급 의무까지 떠안아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이중으로 비용이 들 수 있다는 것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RPS 의무공급비율 상한선을 현행 10%에서 25%로 높이는 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가 확실시 된다. 또한 정부가 HPS 제도 도입에 집중하면서 대기업들이 수소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의 발판이 마련되고 있다.HPS 제도와 관련된 법안은 올해 상반기 입법돼 내년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수소경제로드맵 2.0’으로 연료전지 발전량 목표가 확정된 이후 입법 예고 등을 거친 뒤 하반기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HPS는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을 구매하도록 의무를 부여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의무화한 이후 10년 만이며 연료전지에 적용하는 것은 전 세계 최초 사례다.그 동안 수소연료전지는 대형 발전 사업자에게 발전량의 일정 비율을 태양광·풍력·수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를 부과한 RPS 제도를 적용받아왔다.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연료전지 보급이 확대되면 RPS 시장에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한 정부가 수소연료전지를 따로 분리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겠다는 뜻이다.정부는 HPS 제도로 오는 2040년까지 연료전지 8GW 목표를 달성하고 앞으로 20년 동안 25조원의 투자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그러나 발전 공기업은 HPS 의무 공급 사업자로 선정되면 ‘이중부담’을 피할 수 없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신재생에너지로 의무 발전량을 채우고 여기에 수소연료전지 보급까지 추가해야 하기 때문이다.게다가 RPS 의무공급비율 상한을 높이는 내용의 신재생에너지법 개정안도 이달 국회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다.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주요 발전 공기업과 민간발전사는 당장 RPS 의무비율부터 채워야 하는 부담감이 생긴다.올해 발전공기업과 민간발전사 23곳 등 공급의무자의 RPS 의무공급량도 늘었다. 산업통산자원부가 공고한 정부가 공고한 ‘2021년도 공급의무자별 의무공급량’에 따르면 올해 RPS 물량은 3892만6912MWh로 지난해보다 24% 증가했다.발전공기업의 경우 한국수력원자력이 666만6591㎿h로 가장 많은 의무공급량을 받았다. 이어 △남동발전 539만5388㎿h △중부발전 515만9228㎿h △동서발전 479만8108㎿h △남부발전 453만5876㎿h △서부발전 403만7301㎿h 순서다.민간발전사들의 의무공급량도 늘어났다. 포스코에너지의 RPS 의무공급량은 114만6696㎿h로 지난해 84만9368㎿h보다 40% 정도 늘었다. 파주에너지서비스도 지난해보다 12만556㎿h 증가한 94만2961㎿h를 공급해야 한다.RPS와 HPS의 이중 부담에 발전공기업들과 민간발전사들의 의무공급비율이 높아질수록 전기료 인상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원가연계형 전기요금 체계’에 따라 기존 연료보다 비싼 재생에너지 비중이 커지면서 늘어나는 한전의 비용 부담이 전기료로 이어지기 때문이다.공급의무자는 발전공기업과 민간발전사를 포함한 23곳인데 한국전력이 RPS 의무자가 매입해야 하는 의무공급량 비용을 보전하기 때문이다.올해 발전공기업이 매입해야 하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물량은 4710만1564REC로 전년보다 32.4% 늘었다. 이에 따라 한전은 올해 RPS 이행부담금으로 2조6000억원을 지출할 전망이다.한전의 지난 RPS 이행금을 살펴보면 △2017년 1조645억원 △2018년 1조3493억원 △2019년 1조6035억원으로 해마다 늘어났다.한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RPS 공급 상한이 늘어나고 HPS 제도까지 도입된다면 발전사들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하는 흐름은 맞지만 공급 비용과 전기료 부담도 우려되는 만큼 HPS 제도 의무대상자의 범위와 HPS 의무비율, 청정수소 의무비율 등을 꼼꼼하게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claudia@ekn.kr▲태양광·풍력 발전. 픽사베이

태양광 사업자, RPS 비율 상한 상향 입법 눈 앞에 오자 이젠 "올해부터 올려달라"

태양광 사업자, RPS 비율 상한 상향 입법 눈 앞에 오자 이젠 "올해부터 올려달라"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태양광 사업자들이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제도의 공급 의무비율 상한선을 현행 10%에서 25%로 높이는 법안의 3월 임시국회 통과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이 법안 적용으로 올해부터 RPS 의무공급비율을 상향조정해줄 것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전격 요구했다.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대태협)는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앞에서 올해 RPS 의무공급비율을 당초 계획된 9%에서 15%로 높여줄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태협은 그동안 RPS 상한제 폐지 등을 위해 국회와 산업부 앞에서 집회를 해왔었다. 아직까지 RPS 의무공급비율 상한은 10%지만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지난달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RPS 의무공급비율 상한선을 현행 10%에서 25%로 올리는 내용으로 관련 법 개정안을 수정 의결했다. 이 법안은 3월 국회 본회에서 최종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태협은 RPS 상한제 상향 법안 통과에 앞서 올해부터 RPS 의무공급비율을 높이기 위해 시위를 주최했다. RPS 의무공급비율은 발전 공기업 등 대규모 발전사들이 발전량의 일정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채우도록 하는 것이다. 발전사들은 이를 위해 스스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하거나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로부터 구매해 RPS 의무공급비율을 채워야 한다. RPS 의무공급비율이 높으면 REC 수요가 늘고 REC 가격이 올라가는 구조다. □ 대태협이 예상한 REC 잔여량 및 요구 의무공급량 하지만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공급 과잉으로 REC 발급량은 많지만 REC 수요는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넘친 REC 발급량을 모두 더하면 1929만5919REC에 이른다. 그 결과 REC 가격은 4년 동안 REC당 약 12만원에서 4만원까지 3분의 1로 급락했다 올해 RPS 의무공급비율은 9%로 이에 따른 REC 의무공급량은 4710만1564REC다. 대태협은 올해 신규 신재생에너지 발전소가 없다고 가정해도 올해 REC 의무공급량이 지난해 REC 발급량과 넘친 REC 발급량을 합친 6224만8319REC를 감당하지 못한다고 말한다. 대태협이 올해 RPS 의무공급비율을 15%로 올리자고 하는 이유다. RPS 의무공급비율이 15%가 되면 단순 계산 시 REC 공급량이 7850만2606REC로 돼 지금까지 넘친 REC 발급량을 전부 포함하고도 남는다. 대태협 관계자는 "REC 가격이 급락해 소규모 태양광 사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넘치는 REC 발급량을 소화할 수 있을 정도로 RPS 의무공급비율을 상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확대하는 데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이 맞게는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대태협의 요구사항이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RPS 의무공급비율이 올라가면 그만큼 RPS를 이행하는 발전사에게 부담이 되기도 한다. 태양광 업계 관계자는 "RPS 의무공급비율 15% 상향 요구는 너무 무리한 요구 같다"라며 "다만 지금까지 초과 공급된 1929만REC를 소화하기 위해 RPS 의무공급비율을 올해 계획된 9%에서 약 12%로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지적에 대태협은 정부 정책에 따라 올해뿐 아니라 계속해서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REC 발급량이 더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그 점을 의무공급량에 반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태협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추세로 볼 때 올해 의무공급량 4710만1564REC가 변하지 않으면 3122만5572REC 발급량이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RPS 의무공급량이 15%로 7850만2606REC가 돼야 이 물량을 소화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대태협은 이날 시위에서 RPS 의무공급비율 상향뿐 아니라 △탄소배출 혼소발전소 REC 발급 중단 △지난해 하반기 탄소인증제에 따른 RPS 고정가격계약 피해자 구제 △RPS 고정가격계약 입찰 상한가와 평균가 상향 △제주도 REC 가격 육지와 동일 적용을 요구했다. wonhee4544@ekn.krKakaoTalk_20210304_131849893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가 주최한 집회에서 시위자들이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태협.

4조 흑자·전기료 개편에도 반등 없는 한전 주가…"올해도 쉽잖다"

4조 흑자·전기료 개편에도 반등 없는 한전 주가…"올해도 쉽잖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이 지난해 4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3년만에 적자에서 탈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주가 반등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2016년 만해도 6만원 대까지 올랐던 한전 주가는 문재인 정부 들어 하락세를 거듭한 뒤 2만원 초반 대 박스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연료비 연동제 도입으로 흑자 폭을 키울 것으로 예상됐던 올해 한전의 주가도 최근 고유가에 따른 연료비 부담 가중 조짐으로 뚜렷한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지난해 3년 만의 한전 흑자가 일시적인 저유가 덕분에 반짝 실적호전으로 그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들려온다.4일 한전 주가의 종가는 2만 3350원이었다. 시가총액 순위는 전체 코스피 종목 중 25위를 기록했다. 이날 종가는 문재인 정부 출범일인 2017년 5월 10일 4만3150원의 반토막 수준이다. 2016년 6만원대에 비해면 5년 새 약 3분의 1로 주저앉은 것이다. 코스피지수는 2017년 5월10일 2270.12에서 이날 3043.49로 34.1% 오른 것에 비하면 매우 저조한 주가 흐름이다. 최근 3년간 최고가로, 연료비연동제 도입 발표 직후였던 지난해 12월 18일 3만50원을 기록한 것 빼곤 2019년 3월부터 현재까지 전반적으로 2만원대에서 맴돌았다. 지난해 3월에는 17000원 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한전의 지난해 호실적 원인을 자체적인 경영 개선으로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제유가 하락과 전력도매가격(SMP)하락 등 외부요인에 따른 것이란 얘기다. 더 나아가 국제유가가 오르면 올해는 역성장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한전은 지난해 실적발표 때 "발전자회사의 연료비는 유가와 유연탄가 등 연료 가격 하락이 주요인으로 작용해 전년대비 3.5조원 줄었다"며 "전력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이 2.0% 증가했으나, 액화천연가스(LNG), 유가 하락 등으로 전년대비 2.5조원 감소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즉 코로나 백신 보급 등으로 글로벌 경기가 서서히 회복조짐을 보이면서 국제유가가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는 올해는 지난해 같은 호실적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미 국제유가는 올해 초 배럴당 50달러에서 2일 기준 60원대로 오른 상태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최근 올해 상반기 석유 시장에서 하루 90만 배럴 규모의 공급 부족이 발생하고, 유가는 브렌트유 기준으로 오는 7월 배럴당 65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료비연동제 도입 당시 정부가 단기 유가 급상승 등 예외적인 상황이 발생하면 요금 조정을 유보할 수 있도록 해 연료비는 늘어나는데 전기요금은 크게 오르지 않을 수 있다. 그렇게 되면 한전의 실적에는 악영향이 불가피하다.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1월 전기요금은 kWh당 연료비 조정액이 -3원으로 인하됐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기 침체로 경제활동과 이동이 줄어 유가와 LNG 가격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우리나라 발전량의 26.4%를 차지했던 LNG 발전의 연료 도입가가 재작년보다 25% 저렴해진 효과"라며 "백신 보급이 확산되고 코로나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면 LNG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증권업계에서도 당분간 주가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급격한 전기요금 인상을 제어하는 조치들은 한전 입장에서 원가와 판가의 불일치를 야기한다"고 진단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최근 상승한 유가가 SMP에 본격 반영되는 올 하반기에는 요금인상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정부가 급격한 요금 인상을 유보할 수 있어 여전히 유가 상승은 한전 입장에서는 불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유일한 반등 요소는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 직접 진출이다. 다만 이마저도 지난해 7월 국회에서 관련법안이 발의된 후 아직까지 통과되지 않고 있다.문경원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요금제 개편이 일단락된 상황에서, 가장 가시적인 주가 상승 촉매는 한국전력 별도법인의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 진출"이라며 "다만 ‘망중립성’ 및 민간발전사의 사업 영역 침해 등의 논란이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으로, 상반기 내 통과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jjs@ekn.kr한국전력 주가 추이

산업부, 원전 수출 적극 지원 나서…민간자문기구 출범

산업부, 원전 수출 적극 지원 나서…민간자문기구 출범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 수출 지원에 나선다. 산업부는 4일 ‘원전 수출 자문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최근 체코 등 해외원전 사업 발주가 가시화하고 있고, 중소형 원전에 대한 해외시장의 관심이 많이 증가하는 등 원전 수출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자문위원회는 원자력·국제통상·외교·안보 등 관련 분야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기구로, 수출 현안과 차세대 수출 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 등을 모색하는 역할을 한다. 산업부는 중소 원전기업을 위해 ‘원전 수출 정보·지원 시스템’도 개설했다. 우리 기업에 해외원전시장 진출 정보와 관련 지원제도를 제공하는 국문 사이트와 해외 발주처 및 바이어들에게 우리 기업 및 원전 기자재·부품 정보를 제공하는 영문사이트로 구성돼 있다. 산업부는 올해 우리 원전 수출 1호기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의 준공이 예정된 만큼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인 상업 운전을 개시하고, 이를 여세로 체코, 폴란드 등 해외 신규 원전 사업 수주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주요 원전 수출 경쟁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우리 중소기업의 원전 기자재·부품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차세대 및 중소형 원전 시장 도래에 대비해 수출전략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wonhee4544@ekn.kr20210304003993_AKR20210304026700003_01_i 바라카 원전 1호기.

가스공사, 태국에 LNG 터미널·발전소 건설…GTP 사업 진출

가스공사, 태국에 LNG 터미널·발전소 건설…GTP 사업 진출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태국 발전회사인 TPIPP와 한국서부발전과 태국 송클라 GTP(Gas to Power)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송클라 GTP사업은 태국 남부 송클라 지역에 액화천연가스(LNG)를 조달하고 터미널과 발전소를 건설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지난 2016년 태국 정부가 특별경제구역으로 지정하면서 TPIPP가 가스공사에 공동 사업 개발을 제안했다. 이번 협약으로 가스공사는 LNG 조달 및 터미널 건설·운영을 담당하며 서부발전과 함께 금융 조달도 이끌 계획이다. TPIPP는 현지 인허가 등을 맡는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해외 신흥국의 GTP 시장 진출을 확대해 신규 수익원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claudia@ekn.kr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본사

산업부-UAE "수소경제협력으로 탄소중립 앞당기자"

산업부-UAE "수소경제협력으로 탄소중립 앞당기자"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아랍에미리트(UAE) 산업첨단기술부가 손잡았다. 두 기관은 4일 화상으로 ‘한·UAE 산업·에너지 협력포럼’을 열어 수소경제와 산업기술 분야에서 협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은 수소 교역 지원을 위한 정부 정책과 법, 규제 등을 공유했다. 또 수소 동맹 간 협력 채널 구축과 수소·탄소 재활용 및 배출 저감 기술에 대한 투자 기회 모색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UAE의 알자베르 장관은 이날 면담을 하고 양국 간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했다. 성 장관은 한국의 수소로드맵 수립과 세계 최초 수소법 제정 등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신에너지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디지털 헬스·바이오산업·스마트제조·전자상거래·인공지능·이러닝 등 디지털 경제 분야와 스타트업 등 창의적 중소기업 육성도 함께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장관급 면담에 이어 진행된 CEO라운드테이블에서는 GS에너지와 한국석유공사 등 9개 기업의 최고경영자가 참석해 탄소중립 및 수소경제 전환을 위한 기업전략을 논의했다. claudia@ekn.kr인사말 하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한화그룹, 사회복지시설 29곳 태양광 발전설비 무료 설치

한화그룹, 사회복지시설 29곳 태양광 발전설비 무료 설치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한화그룹이 전국 사회복지시설 29곳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설치했다. 한화그룹은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 지원하는 ‘2020 해피선샤인(Happy Sunshine) 캠페인’ 활동을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지원대상을 모집한 한화그룹은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태양광 설비 지원이 필요한 사회복지시설을 최종 선정했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말까지 최종 선정된 29곳에 총 173kW 용량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다. 이는 일반 주택 57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용량에 해당한다. 태양광 발전설비는 복지시설 관리 운영비 절감과 냉ㆍ난방 문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한화그룹은 해피선샤인 캠페인으로 지난 10년간 전국 320개 사회복지시설에 2187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설치했다고 밝혔다.한화큐셀이 직접 참여해 태양광 제품을 공급·설치하고,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을 포함한 유지보수, 발전량 모니터링 활동 등 사후관리도 지원한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피선샤인 캠페인 활동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인식제고는 물론 도움이 필요한 사회복지시설들의 운영비 절감과 에너지 자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onhee4544@ekn.kr20210304003705_AKR20210304040300003_01_i 한화그룹의 해피선샤인 캠페인. 연합뉴스

남부발전, 임산부 안전 위한 전용 차량 안전벨트 지원

남부발전, 임산부 안전 위한 전용 차량 안전벨트 지원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임산부와 태아 보호를 위한 전용 안전벨트 지원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이와 같은 내용으로 3일 부산 남구청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부산지역본부장 노희헌), 부산 남구청(구청장 박재범)과 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안전벨트 착용이 어려운 임산부와 태아의 보호에 기관의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벨트 하단이 복부를 감싸 압박을 주는 기존의 안전벨트와 달리 임산부 전용 안전벨트는 벨트 하단이 골반과 허벅지에 위치하여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도 안전벨트로 인한 충격이 배 부분에 전달되지 않으며, 임산부가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닌다. 때문에 복부 압박에 의한 불편함 등의 이유로 벨트를 착용하지 않았던 임산부의 고민 해소는 물론, 임산부와 태아의 안전한 환경 조성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협약 체결로 남부발전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 남구청은 임산부가 편하고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는 전용 안전벨트를 구매해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부산 남구인 임산부에게 오는 5월부터 지원할 예정이다. 신정식 사장은 "저출산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임산부 전용 안전벨트를 통해 임산부를 배려하고 보호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jjs@ekn.krclip20210304124124 남부발전 정이성 관리처장(왼쪽 첫 번째)이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왼쪽 두 번째), 노희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장과 함께 임산부 및 태아 교통 안전지원 사업 관련 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