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김철훈

kch0054@ekn.kr

김철훈기자 기사모음




성균관대 연구진, 산화된 구리입자로 비산화 구리 나노복합재료 합성 성공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10.14 16:27

백승현 교수 연구팀, 비산화 구리 나노복합재료 합성기술 개발
저비용으로 높은 전기전도성, 열전도성, 장기안정성 가진 재료 합성

성균관대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백승현 교수 연구팀

[에너지경제신문 김철훈 기자]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백승현 교수 연구팀이 산화된 구리입자를 이용해 화학적 방법으로 비산화 고전도성 구리 나노복합재료를 합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기존 구리 기반 나노복합재료의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던 구리의 산화로 인한 성능 저하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매우 높은 전기전도도와 열전도도를 가진 나노복합재료를 합성하는데 성공했다. 이 연구에는 K.P. 파실라 박사와 C. 무하매드 박사가 공동1저자로 참여했다.

은과 금은 산화 방지가 가능하며 높은 전기전도도와 열전도도로 인해 나노 복합재료에 많이 사용된다. 반면, 구리는 유사한 전기전도도와 열전도도를 갖고 비교적 저렴하기 때문에 대규모 산업에서 은과 금의 유망한 값싼 대체재로 여겨진다. 그러나 구리는 공기 중에서 산화가 쉽게 되는 특성으로 구리 기반 나노복합재료의 성능이 저하된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

연구팀은 포름산을 활용해 에폭시 고분자 기지 안에서 구리 식각과 환원 반응을 통해 산화된 구리를 비산화된 구리와 구리 나노위성입자로 재생했다. 이 기술로 합성된 나노복합재료는 별도의 처리과정 없이 매우 높은 전기전도도와 열전도도를 달성했으며 장기간 안정성을 확보했다.

연구팀은 산화된 구리, 포름산, 에폭시 등을 혼합함으로써 구리의 근본적인 산화문제를 해결했다. 구리의 표면 산화층은 포름산을 사용해 현장 식각돼 제거되며 구리 포메이트를 형성한다. 구리 포메이트는 소결을 통해 비산화 구리와 구리 나노위성입자로 열적 환원돼 고전도성 구리 나노복합재료를 형성한다.

저렴한 산화된 구리를 이용해 간단하게 현장에서 비산화된 구리 나노복합재료를 합성하는 기술은 전기 및 열관리 응용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나노및소재기술개발사업 미래기술연구실, 교육부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으로 수행됐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기술분야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평셔널 머티리얼즈에 9월 8일 온라인 게재됐다.

kch0054@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