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토)

서훈 안보실장, 美안보보좌관과 통화...한반도 평화정착 논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3 13:36   수정 2021.01.23 13:36:25
서훈 유영민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 왼쪽)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임명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로 한반도 평화정착 등에 대해 논의했다.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서 실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40분간 설리번 보좌관과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했다.

청와대는 "서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했고, 양측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이날 통화에서 한반도, 역내 문제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경제 회복, 기후변화, 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적극 협력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또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가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자 미국과 민주주의, 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으로서, 미국 측은 향후 한국과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측은 조속한 시일 내 한미 양국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앞으로 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