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토)

에너지경제

기재차관 "그린에너지에 11조3000억원 투입…안전망 강화"

최윤지 yunji@ekn.kr 2020.11.20 09:57:59
PYH2020112001180001301_P4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 뉴딜 점검 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25년까지 11조30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 및 한국판뉴딜 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의 한복판에서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그린경제로 전환을 더욱 서두르고 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들도 코로나19로 타격이 심한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망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며 "우리도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린 뉴딜과 안전망 강화 등 한국판 뉴딜이 우리의 가속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태양광 연구개발(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분야 투입금액이 2025년까지 11조3000억 원에 달한다.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30→40%)하고,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도 조성할 예정이다.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직접 일자리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11월 현재 직접 일자리 사업에는 93만3000명이 참여하고 있다.

내년에도 연초부터 직접일자리사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