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8일(일)

LH, 전세형 주택 1만4843가구 청약접수 결과 평균 3.4대1 기록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5 14:46   수정 2021.01.25 14:46:51
[에너지경제신문 권혁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12월 공고한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총 1만4843가구에 대한 청약접수 결과 전국 평균 3.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세형 공공임대주택은 지난해 11월 발표된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에 따라 기존 공공임대 공실을 활용해 전세와 유사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LH는 지난 18~20일 3일간 건설형 1만2337가구, 매입형 2506가구 등 전국 1만4843가구의 전세형 주택에 대해 권역별 입주자를 모집했다. 이에 총 5만235명이 신청해 전국 평균 3.4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LH 전세형 주택 유형별 청약 결과

▲LH 전세형 주택 유형별 청약 결과.

수도권의 경우 건설형은 총 3949가구 모집에 경쟁률 4.3대 1을 기록했으며, 매입임대형은 총 1058가구 모집에 11.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세형 주택의 임대조건은 시중 전세 시세의 70~80% 이하이고 보증금 비중이 기본 임대조건의 최대 80%로 입주자들의 월 주거부담을 줄일 수 있는 만큼, LH는 이번 공급을 통해 실수요자들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일정은 오는 3월 5일 당첨자 발표, 3월 17~19일 계약 예정으로 계약체결 후 입주지정기간 내 잔금 납부 완료시 즉시 입주가능하다. 생계?의료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 1순위의 경우 오는 2월 18일 당첨자 발표, 2월 26일 이후 계약체결 및 순차 입주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최근 전세난으로 전세를 찾고 있는 서민·중산층의 주거불안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 추가 전세형 물량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