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전문가의 섬뜩한 경고…“금융위기보다 파격적인 증시 대폭락 온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1 10:39
투자자

▲뉴욕증권거래소의 한 트레이더(사진=로이터/연합)

미국 주식시장에 거품이 10년 넘게 형성되자 증시가 내년에 파격적인 수준으로 폭락할 수 있다는 경고가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간)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미국 경제학자인 해리 덴트는 최근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증시가 가파른 조정에 직면해 2008년 금융위기보다 더 파격적으로 폭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덴트는 인구의 급격한 감소에 따른 경제 악영향을 담은 '인구 절벽'이라는 저서로 명성을 쌓아왔다.


그는 “지나치게 완화적인 통화 및 재정 정책으로 자산 가격이 지난 10년간 부풀려졌고 이로 인해 주식이 거품 중 거품에 노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거품이 터질 경우 S&P500의 가치가 86% 가량 폭락하고 나스닥의 경우 최대 92%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엔비디아처럼 영웅같은 주식은 최대 98% 폭락할 수도 있다"며 증시 폭락의 규모가 수조 달러대에 달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덴트는 “(증시가) 고점에 달했다는 징후가 포착되고 있어 거품이 터질 것"이라며 최근엔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힘들게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고 짚었다.




또 “약 40%의 폭락을 목격해야 거품이 꺼졌다고 말할 수 있는데 이러한 모멘텀이 축적되면 멈추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이어 “거품이 마침내 꺼졌다고 말하려면 약 40%의 폭락이 있어야 한다"며 지난 14년 동안 거품이 형성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같은 경고가 제기되는 배경엔 증시에 거품이 평소보다 길게 형성돼왔기 때문이다.


덴트는 거품이 평소보다 길게 형성돼왔던 점을 근거로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역사상 대부분의 거품은 5~6년 동안 지속된 후 터지는데 이번엔 지난 14년 동안 형성됐다"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시장에 부양책이 넘쳐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덴트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증시에 쏟아진 부양책의 규모가 27조 달러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이와 동시에 미국 기준금리는 지난 10년 동안 대부분 제로 금리 수준에 유지된 점도 자산 가치의 인플레이션을 부추겼다고 덴트는 지적했다.


실제 2007년 5.0~5.25%에 달했던 미국 기준금리는 2009년에 0.0~0.25%까지 떨어진 이후 2015년 12월 0.25% 인상됐다. 금리는 2019년엔 2.25~2.5%까지 올랐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또 다시 0.0~0.25%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고금리 장기화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내년 초반이나 중순께 폭락을 목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덴트는 내다봤다.


그는 “금리가 높고 길게 이어지고 있어 2008년과 2009년에 겪었던 것보다 더 큰 폭락을 예상해야 한다"며 2000년 닷컴버블을 언급해 “사실상 두 번째 테크 거품 버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거품 뒤에는 침체가 아닌 경기 불황이 따른다"며 “역사상 최악으로 끝나지 않은 거품은 단 한 번도 없었고 현재 거품은 그 어느 때보다 크고 길게 형성됐다"고 경고했다.


이를 두고 마켓인사이더는 “덴트의 이같은 관측은 월가 주류의 생각과 벗어나 있다"며 “많은 투자자들은 여전이 연착륙을 기대하고 있다"고 짚었다.


한편, 덴트는 작년 12월 '일생일대의 폭락'이 올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