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나광호

spero1225@ekn.kr

나광호기자 기사모음




LG화학, 1Q 영업익 2646억원…전년비 67.1%↓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4.30 09:00

전분기비 7.0% 증가…석유화학 적자 축소·LG엔솔 실적 하락

LG화학

▲LG화학 대산공장

LG화학은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1조6094억원·영업이익 2646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7%, 영업이익은 67.1%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1.6%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7.0% 증가했다.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4조4552억원·영업손실 312억원을 냈다. 원료값이 올랐지만, 긍정적인 납사 래깅 효과와 비용절감 등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


2분기에는 가전 및 주요 제품의 성수기 진입과 고부가 제품 신규라인 가동 등이 실적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5834억원·영업이익 1421억원을 달성했다. 전지재료는 전분기 기저효과 등으로 출하량이 확대됐다.




전자소재는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로 실적이 향상됐다. 2분기에는 양극재 출하량 증가 및 메탈값 안정화로 수익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2849억원·영업이익 33억원을 시현했다. 당뇨·성장호르몬을 비롯한 주력 제품 판매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소폭 늘어났으나, 글로벌 임상과제 수행에 따른 연구개발(R&D) 비용이 불어났다.


2분기에는 주요 제품 판매와 희귀비만치료제 라이선스 아웃 계약금 인식으로 일시적인 지표 개선이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1287억원·1573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략고객향 수요에 대응해 원통형 매출을 늘렸지만, 전방시장 일부 수요 둔화 및 메탈값 하락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축소됐다.


2분기에도 유럽 등 전방시장 수요 약세 가능성이 있으나, 주요 고객사향 물량 확대로 매출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팜한농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57억원·영업이익 349억원으로 나타났다. 비료 판가 하락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하락했지만,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확대 및 판가 인상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2분기에는 저수익 비료 화공사업 중단으로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확대가 연간 수익성 향상을 견인할 전망이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위기관리 능력을 토대로 전분기 대비 개선된 수익성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3대 신성장동력 중심의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 제고와 운영 최적화 활동 등을 통해 점진적인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