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수)



보령LNG터미널, 5~6호기 저장탱크·제2부두 상업운전 개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10.01 09:00

20만Kl급 저장탱크 2기·부두 1선좌 증설…연간 600만 톤 처리능력 확보

보령LNG터미널 조감도

▲보령LNG터미널 조감도.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보령LNG터미널 5,6호기 LNG 저장탱크와 제2부두가 가동을 시작한다.

보령LNG터미널(대표이사 김봉진)은 약 4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20만 킬로리터(㎘)급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2기와 제2부두의 상업운전을 10월 1일 개시한다고 밝혔다.

보령LNG터미널은 지난 2013년 GS에너지와 SK E&S가 각각 지분 50%를 공동 출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그동안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부두 1선좌를 운영해 왔다.

이번 증설로 LNG 저장탱크 총 6기(저장능력 120만kl)와 부두 2선좌를 갖추게 돼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LNG 터미널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번 설비 증설로 보령LNG터미널은 연간 600만 톤 규모의 LNG를 하역, 기화 및 송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국내 LNG터미널 최초로 18만 입방미터(m³)급 LNG선박뿐 아니라 4.5만 m³급 중소형 LNG선박도 접안 및 하역할 수 있어 향후 LNG운반선 시운전 사업, LNG 벙커링 등 신규 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보령LNG터미널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5,6호기와 함께 추가 건설 중인 7호기 건설 사업은 오는 2023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최근 8~9호기 설계 작업에도 착수했다.



충청남도 보령시에 위치, 서해권 및 중부권 가스공급을 담당하고 있는 보령LNG터미널은 지속적인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세종·충남권에 가장 인접한 LNG 인수 및 공급시설로 평가된다. 향후에도 국가 차원의 안정적인 가스공급 및 수급대응에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다.

김봉진 보령LNG터미널 대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LNG터미널로서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가스 공급을 통한 국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할 뿐 아니라, 국가적인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youns@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