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1일(화)

뉴욕증시, 옐런이 던진 '금리 발언'에 술렁…3대 지수 엇갈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5 08:30   수정 2021.05.05 08:30:54
Yellen-Interest Rates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AP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4일(미 동부시간) 뉴욕증시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던진 금리 인상 가능성에 주요 기술주들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80p(0.06%) 상승한 3만 4133.03으로 마감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8.00p(0.67%) 내린 4164.66,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1.61p(1.88%) 급락한 1만 3633.50으로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3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다우지수는 경기민감주에 힘입어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애플 주가가 3% 이상 하락했고, 아마존 주가는 2% 넘게 내렸다. 테슬라와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도 1% 이상 떨어졌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기업들의 실적은 예상을 웃돌았다. 그러나 조정 압력이 커지면서 대다수 종목이 하락했다.



개장 전 실적을 발표한 제약업체 화이자는 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고 올해 실적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소폭 올랐다.

약국체인 CVS헬스는 순익이 예상치를 웃돌고 실적 전망치를 상향해 주가가 4% 이상 올랐다.

US스틸은 크레디트스위스가 철강업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했다며 US스틸에 대한 투자 의견을 ‘시장수익률 하회’에서 ‘시장수익률 상회’로 상향했다는 소식에 8% 가까이 올랐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더 애틀랜틱’과 인터뷰에서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가 다소 인상되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옐런은 "추가적인 지출이 경제 규모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을지 모르지만, 이는 ‘약간의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술주와 같은 성장주들은 미래 기대 수익을 선반영해 금리 인상 타격이 클 수 있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일단 여전히 경기 완화적 조치가 필요하며 아직 긴축을 언급할 시기가 아니라고 못 박고 있다.

그러나 전 연준 의장이자 현재 연준과 함께 코로나19 지원책을 마련해왔던 옐런의 발언은 시장 불안을 부추기기에 충분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이날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12월 이후 많은 것이 바뀌었다"라며 "(자산) 매입을 조정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를 시작하고, 나중보다 더 이전에 이런 논의를 시작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화 정책에 있어 매파로 분류되는 카플란 총재는 연준이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언급해온 인물이다.

그동안 시장은 경제 재개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박으로 연준이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왔다.

게다가 미국 주요 지수가 사상 최고치 근처에서 움직이면서 조정에 대한 압력도 커졌다.

이날 발표된 미국 무역적자도 또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3월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인 744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748억 달러보다 많았고 전달 705억 달러도 상회했다.

수출과 수입이 모두 늘어난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늘어나면서 적자 폭이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만큼 소비자 수요가 늘고 있다는 의미다.

미국 3월 공장재수주는 전달에 비해 1.1%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시장 예상치인 1.3% 증가에는 못 미쳤다. 그러나 전달 0.5% 감소한 데서 증가세로 돌아섰다.

오안다의 소피 그리피스 시장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지난 11월에서 4월까지 (시장이) 특히 강한 상승세를 보인 점을 고려할 때 투자자들이 지금을 투자 규모를 줄일 적기로 보기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에버코어 ISI의 데니스 드부셔 전략가는 CNBC에 "공급 우려가 투자자들에게 중요한 문제이며 인플레이션 기대는 역풍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인플레이션이며 공급 제약이 나타나는 상황에서 더 강한 성장은 더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며 그것이 주식에 어떤 의미냐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1%로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0.94p(5.13%) 오른 19.25를 기록했다.


hg3to8@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