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2일(수)

교고 동문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은 ‘非文’ 송영길 당 대표 취임 축하선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4 11:18   수정 2021.05.04 20:02:37

문 대통령, 송 당 대표 취임 첫날 광주 대동고 동문 김오수 후보자 지명



[에너지경제신문 이서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 취임 첫날인 지난 3일 새 검찰총장 후보자로 송 대표와 고교 동문인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해 또다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송 대표와 김 후보자는 광주 대동고 6·8회 출신으로 선후배 사이다. 그러나 사법고시 기수로는 송 대표(36회)가 김 후보자(30회)의 6회 후배다. 송 대표는 전남 고흥 출신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각각 졸업했다.

 

이에 따라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송 대표 취임에 맞춰 고교 동창생을 새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게 송 대표에 선물을 준 것 아니냐는 구설이 나온다. 이는 김 후보자가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당시 법무부 차관을 지냈고 잇단 친정권 행보를 보이면서 제기되고 있는 코드논란과 다른 차원의 문제제기로 해석된다. 특히 송 대표는 지난 2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친(親)문재인계 당 대표 후보였던 홍영표 전 원내대표 등을 꺾고 비(非)문재인계로 분류돼 이번 김 후보자 지명은 문 대통령이 향후 국정 운영 과정에서 새로운 당청관계를 고려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문 대통령의 권력누수(레임덕)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비문재인계 송 대표가 당권을 장악하면서 권력의 중심 축이 당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오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임기를 불과 1년 앞두고 있는데다 집권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이어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까지 취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내고 있다. 

 

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야권에선 퇴임을 앞둔 문 대통령이 향후 정권 수사에 대한 바람막이 인사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김 후보자는) 박상기, 조국, 추미애 전 장관을 보좌하며 검찰과 대척점에 서 검찰 내부의 신망을 잃은 사람"이라며 "청와대가 정치적 중립과 독립이 생명인 검찰총장마저 ‘코드인사’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비문으로 분류되는 송 대표 체제의 당청 관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송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을 놓고 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했다. 여권에서는 송 대표의 당선이 문 대통령의 레임덕 현상을 더욱 가속화할지도 모른다며 우려하는 분위기다.  yeonie@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