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2월 외환보유액 4475억달러...또 역대 최대치 경신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09:42   수정 2021.03.04 09:42:48
달러연합 22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지난달 또 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475억6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48억3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은 작년 말까지 7개월 연속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가 올해 1월 달리 가치 상승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그러나 2월 들어 외환보유액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달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한데다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실제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1월 말 90.46에서 2월 말 90.13으로 0.4% 하락했다.

외환보유액 자산의 91.5%를 차지하는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은 올해 2월 말 현재 4096억3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50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1월 말 249억9000만 달러에서 2월 말 247억4000만 달러로 소폭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2000만 달러 증가한 35만9000만 달러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8억1000만 달러로 전월과 동일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동일했다.

올해 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427억달러로 세계 9위다. 중국이 3조2107억달러로 세계 1위다. 이어 일본(1조3921억달러), 스위스(1조788억달러), 러시아(5907억달러), 인도(5903억달러), 대만(5415억달러) 순이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