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3일(토)

에너지경제

코스피, 새해 첫주 278.71포인트 급등...주간기준 역대 최대

나유라 ys106@ekn.kr 2021.01.10 10:36:56

75.jpeg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코스피가 새해 첫주 278포인트 넘게 오르며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주간 기준 역대 최대 상승 폭을 달성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8일 코스피는 3,152.18로 마감, 한 주간 278.7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주간 기준 역대 최대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종전 최대는 2008년 10월 27∼31일 5거래일간 기록한 174.31포인트였다.

새해 첫 주 코스피 상승률은 9.70%를 기록했다. 금융위기로 1000선 아래로 내려갔다가 반등한 2008년 10월 27∼31일(18.57%) 이후 주간 최고 상승률이다.

특히 올해 같은 경우 한 주간 개인, 기관, 외국인이 돌아가며 주식을 사들이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한 점이 눈길을 끈다.

개인은 이달 4일 1조310억원, 6일에는 역대 세 번째로 큰 규모인 1조7천293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7일에 1조33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이달 8일 역대 2위 규모인 1조6천479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의 시장 참여가 지속되는 가운데 현대차와 애플의 협력설, 차이나모바일·차이나텔레콤·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에서 제외되는 등의 소식이 나오면서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거래대금도 급증했다. 이달 8일 코스피 거래대금은 40조9095억원으로 이달 6일 세운 종전 최대 기록(29조9094억원)을 불과 이틀 만에 경신했다.

한 주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30조원에 달했다.

이달 8일 현재 코스피 시가총액은 2170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10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4일 사상 최초로 2000조원을 돌파한 지 나흘 만에 2100조원 고지를 넘어선 것이다.

전문가들은 코스피가 글로벌 경기 회복, 기업들 실적 개선 등에 힘입어 추가로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코스피 단기 급등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지만, 이 또한 매크로, 펀더멘털 장세가 전개될 경우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며 "한국은 올해까지 경기, 기업이익 모멘텀이 가장 강한 만큼 코스피 3000선 돌파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