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수)

에너지경제

서울 아파트 전셋값 75주 연속 상승…전세대출 103조 돌파

윤민영 min0@ekn.kr 2020.12.03 15:09:37

공인중개

▲한국감정원이 1일 발표한 지난 11월 ‘전국주택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전셋값은 75주 연속 오르고 있다.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국적으로도 전세 매물 품귀 현상으로 인해 전셋값이 고공행진 하면서 전세대출 잔액도 11월말 기준 103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세종시의 한 공인중개사 유리창에 붙은 아파트 매물정보를 바라보는 한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전세 물량 부족이 심화되면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75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전셋값이 고공행진 하면서 전세대출 규모도 100조원을 넘어서는 등 전세시장 불안감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3일 한국감정원이 지난달 30일 기준 11월 5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주와 동일하게 0.15% 올랐다.

전셋값은 여전히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에서 강세를 보였다. 송파구(0.23%)는 3주 연속으로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가장 높은 전셋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강동구(0.22%), 강남구(0.21%), 서초구(0.20%) 순으로 전셋값이 큰 오름세를 보였다.

강북권에서는 마포구(0.20%), 용산구(0.18%), 성북구(0.14%)에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이 외 동작구(0.19%), 성동구(0.13%), 금천구(0.12%)의 전셋값도 강세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주로 학군 및 교통여건이 양호하거나 이주 수요가 발생한 지역 위주로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며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에서는 김포시(0.60%)가 한강신도시 등 역세권 신축 단지 위주로 전세 매물 부족현상을 보이며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컸다. 하남시(0.51%)는 정주여건 양호한 미사강변신도시 위주로, 성남 분당구(0.39%)는 구미ㆍ야탑ㆍ이매동 등 역세권 단지 위주로 올랐다.

전국적으로 전셋값이 상승세를 타는 가운데 세종과 울산, 부산 등 지방광역시에서는 전셋값 상승폭이 수도권 보다 커지는 추세다.

전국에서 전셋값 상승폭이 가장 큰 세종(1.48%)은 고운·도담·새롬동 등 행복도시 내 주요 지역 및 조치원읍 구축 단지 위주로 상승하며 3주 연속 상승폭이 확대됐다.

울산(0.88%)는 4주 연속 전셋값 상승폭이 확대됐다. 주거 및 교육환경 우수한 남구 옥·신정·야음동의 중저가 단지 위주로, 중구는 정비사업의 영향이 있는 우정·반구·남외동 위주로 올랐다. 울주군은 기반시설 및 도심 접근성 양호한 범서읍을 위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지난달 19일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부산(0.47%)에서도 지난주(0.41%) 대비 전셋값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전세대출 증가세도 가팔라졌다. 이날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11월말 기준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총 103조3392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말(80조4532억원)과 비교해 22조8860억원 늘어난 것이다.

5대 은행의 전세대출 누적 잔액은 작년 12월 80조원대로 올라선 뒤 올해 5월 90조원을 돌파하고 10월에는 100조원을 넘어서는 등 규모가 빠르게 불어났다.

월별 증가폭을 보면 지난 2월에 ‘역대 최대’인 2조7천34억원을 기록한 뒤 3월(2조2천51억원)과 4월(2조135억원)에도 2조원대 증가를 이어갔다. 이후 5월과 6월에 잠시 1조원대로 내려갔다가 7월(2조201억원), 8월(2조4천157억원), 9월(2조6천911억원), 10월(2조5천205억원)까지 4개월 연속 2조원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월별 전세대출 증가폭이 넉 달 연속 2조원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셋값이 많이 올라있는 데다 전세 물량이 많이 없어진 상태에서 당분간 전셋값 급등 현상이 지속되며 전세대출 증가세가 일정 수준 이상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