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금)

에너지경제

[수소경제 좌담회]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 성공, 수소 경제 활성화에 달렸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6.28 10:08:11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이 26일 에너지경제신문이 주최한 ‘제2회 수소산업 성공전략 좌담회’에서 ‘수소산업에서 그린뉴딜의 성공을 찾는다’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나경 기자] "정부가 선언한 한국형 그린뉴딜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다 구체적인 수소 활성화 로드맵과 그린수소 생산 및 공급 확대 전략이 필요하다."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에너지경제신문이 주최한 ‘제2회 수소산업 성공전략 좌담회’에서 ‘수소산업에서 그린뉴딜의 성공을 찾는다’ 주제 발표를 통해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에서 수소경제 가치를 재평가해 그 비중을 키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현재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는 생산방식을 부생수소, 추출수소, 수전해, 해외생산 등 4가지 방식으로 구분해 공급 목표만 제시했을 뿐 어떤 방식으로 공급할지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며 "결국 ‘수소생산의 탈탄소화’와 ‘경쟁 가능한 수소가격’이라는 정책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서는 발전용 연료전지의 수소 생산방식의 믹스(포트폴리오)를 적정한 수준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적정수준으로 오는 2040년까지 해외 수입수소 전용 발전용 연료전지 설비를 6.6GW까지 확대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기준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은 에너지 정책적 측면보다 현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의 일환인 첨단산업 육성정책에 무게 중심이 있으며 그만큼 수소의 경제적 가치가 중요하게 고려되고 있다"고 밝히며 "그러나 에너지 측면에서는 수소가 ‘에너지 원’이 아닌 ‘에너지 운반체’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 "현재까지 계획된 수소 조달계획 들을 토대로 추정된 수소 생산방식 포트폴리오에서 수소 수요의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발전용 연료전지 부문이 아직 천연가스 추출방식에 의존적인 것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김 연구위원은 이러한 문제의 해결책으로 다양한 생산방식을 통해 수소 공급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오는 2030년까지 천연가스 추출수소 비중을 50%로 낮춘 만큼 다양한 생산방식들의 공급 비중이 상승함으로써 생산방식의 다각화 필요하다"며 "특히 상대적으로 저탄소 납사분해 공정 부생수소가 15.5%로 확대되며, CO2-free한 재생에너지 연계 수소의 비중이 9.6%까지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부생수소와 재생에너지 연계 수소의 공급 제약을 감안해 부족한 수소 공급 물량은 전력 계통 연계 수소가 일정 비중(13.7%)을 담당해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밖에도 김 연구위원은 △유럽연합(EU)에서 추진하고 있는 그린수소 인증제도를 벤치마킹한 우리 나라만의 ‘친환경 CO2-free 수소 인증제도’ 국내 도입 △ 수소 생산 및 공급 확대를 지원할 경제적 인센티브 체계 △발전용 연료전지 신재생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친환경 CO2-free 수소 소비와 연동하는 조정방안 등을 채택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김 연구위원은 "기술적인 노력도 필요하지만 고용이나 경기부양 측면에서도 수소경제의 신에너지산업적 가치를 인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인식과 제도가 개선에 노력을 기울인다면 한국형 그린 뉴딜과 수소경제가 적절히 조화를 이뤄 경제적 성과는 물론 기후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