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기자

yes@ekn.kr

여헌우 기자기자 기사모음




가연 "미혼남녀 10명 중 6명, 현재 거주지 만족"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0.05.08 08:41
혼남녀 의견 공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미혼 남녀 10명 중 6명은 현재 거주지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지난해 하반기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얼미터와 함께 진행한 ‘사회 인식조사’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8일 밝혔다. 전국 19세 이상 44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75명·여 425명,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현재 살고 있는 거주지의 정주 의향’을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10명 중 6명에 해당하는 65.2%가 ‘계속 거주하고 싶다’고 답했고, 10명 중 3명에 해당하는 34.8%가 ‘기회가 닿는다면 타 시·도로 이주하고 싶다’고 답했다.

‘계속 거주하고 싶다’는 응답자 65.2%의 지역별 거주 분포는 서울(79.1%), 경기·인천(65.8%), 대전·세종·충청(57.7%), 부산·울산·경남(57.7%), 광주·전라(57.3%), 대구·경북(55.8%) 순으로 집계됐다.

‘타 시·도로 이주하고 싶다’고 답한 응답자 34.8%는 이주를 원하는 지역으로 17개 시도와 해외 중 ‘서울’(46.8%)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경기(11.2%), 해외(6.6%), 제주(5.7%), 부산(5.2%), 세종(4%), 강원(3.2%), 인천과 대전(각 2.9%), 광주(2.6%), 경남(2%), 대구와 충북, 전북(각 1.4%), 전남(1.1%), 경북(0.9%), 울산과 충남(0.3%) 순으로 집계됐다.

또 ‘현 거주지 만족 여부’에 대해서는 ‘만족함’이 총 55%(매우 만족 8.7%, 어느 정도 만족 46.3%)로 약 절반 정도가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답변했다. ‘만족하지 않음’은 총 13.9%(전혀 만족하지 않음 3.1%, 그다지 만족하지 않음 10.8%), ‘보통’은 31.1%의 응답률을 보였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상대방이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지의 여부는 가입 시 희망 사항에 필수로 넣을 만큼 많은 분들이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원하는 지역 조건을 상세하게 반영해 매칭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