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이원희

wonhee4544@ekn.kr

이원희기자 기사모음




5월 연휴 내내 궂은 날씨…부처님오신날에도 강풍·폭우 몰려온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4 10:43

일부지역 우박 예보…“시설물 점검 철저히”

“시베리아 부근 찬공기 우리나라로 빠르게 남하 영향”

주말 비 내리는 광화문

▲어린이날인 지난 5일 비가 내리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15일 부처님오신날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날씨를 보이겠다. 5월 어린이날에 이어 연휴 내내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기상청은 수시브리핑을 열고 오는 15일 오전부터 16일 새벽 사이 전국에 강수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100mm의 비가 예상된다. 15일 낮부터 16일 새벽까지 전국에 천둥·번개·동풍이 몰아치겠고 중부지방과 경북 지역에는 우박이 일부 내리겠다.


15일~16일 동안 기온이 큰 폭으로 하강해 평년보다 일시적으로 낮은 기온을 보이겠다. 16일 기온은 9~21도로 예보됐다. 17일 이후에는 대체로 맑거나 가끔 구름 많은 날씨로 평년보다 기온이 약 2~3도 높겠다.


기상청은 전국에 돌풍과 일부 지역에 싸락우박을 예보하며 간판 등 실외 설치물, 비닐하우스, 축사, 공사장 등 시설물 점검 및 농작물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거리에서는 현수막, 나뭇가지 등 낙하물에 의한 피해를 유의해야겠다. 산간도로, 터널 입출구, 대교 등에서 돌풍이 불겠고 가시거리가 방해받을 수 있다. 강원 산지에는 도로 결빙에도 주의해야겠다.




동해안과 도서 지역에는 20m/s이상 강풍이 불겠고 동해상에는 매우 높은 파도가 예상돼 정박 중인 선박이 파손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베리아 부근에 상층 찬공기가 15~16일 우리나라 상공으로 이동했다"며 “빠르게 남하한 찬공기는 우리나라에 요란한 날씨를 형성, 호우·천둥·번개·우박·돌풍 등 다양한 기상현상 동반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