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전지성

jjs@ekn.kr

전지성기자 기사모음




‘신의 직장’은 옛말? 한전 희망퇴직에 369명 몰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2 09:51
1


400명에 달하는 한국전력공사(사장 김동철)직원들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희망퇴직 실시 계획 규모였던 약 150명 대비 2배가 넘는 직원이 몰렸다.


한전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8일까지 입사 4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신청자가 369명으로 집계됐다. 입사 20년 이상인 직원이 304명 신청했고, 입사 4~19년인 직원이 65명 신청했다.


한전은 임직원 80% 이상이 성과급 반납에 동의해 위로금 재원 120억여원을 마련했다. 한전은 근속연수가 높은 직원 순대로 희망퇴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젊은 직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전체 인원의 80%를 근속 20년 이상인 직원으로 채우고, 나머지 20%를 근속 20년 미만 직원으로 채울 예정이다. 희망 퇴직자는 연차에 따라 3~18개월치 월급을 위로금으로 받는다. 희망퇴직자로 선정되면 오는 6월15일 퇴직처리된다.


이는 실제 희망퇴직 신청자가 적을 수 있다는 업계 예상과 상반된 결과다. 당초 에너지업계에선 경기가 좋지 않은데다 희망퇴직에 따른 위로금 액수가 적은 만큼 신청자가 적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희망퇴직 대상이 1990년대생이 대부분인 입사 4년차까지 확대됐지만, 이들이 받을 수 있는 위로금은 3개월어치 월급에 불과하다.




반면 비교적 고액의 위로금을 받는 고연차의 경우 재취업 기회가 저연차 대비 마땅치 않아 잔류를 선택하는 직원이 많을 것이란 예상도 빗나갔다. 그러나 사상 초유의 재무 위기에 회의감을 느낀 직원들이 과감히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희망퇴직을 신청한 한 직원은 “수년간 에너지위기로 전기를 기존보다 비싸게 사오는데 파는 가격은 그대로다. 일반적인 유통구조에서는 말이 안되는 일"이라며 “팔면 팔수록 적자만 나는데도 공기업이라는 이유로 아무 것도 못한다. 그렇다고 정부가 예산을 더 주는 것도 아니다. 예산이 부족하다거나 적자라고 하면 사업실패라며 감사가 들어온다. 더 이상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