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최장수 CEO’ 이정치 일동홀딩스 회장, 18년 만에 대표서 물러난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7 10:45   수정 2021.03.07 10:45:37

- 2003년부터 대표이사 맡다 이달 말 등기이사 퇴임 예정
- 경영 전면서 물러나도 ‘일동맨’으로 남을듯



clip20210307104440

▲이정치 일동홀딩스 회장.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제약업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인 이정치(79) 일동홀딩스 회장이 18년 만에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

7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달 26일 주주총회를 기점으로 대표이사 자리에서 내려온다.

이 회장은 2003년에 일동제약 대표이사 부사장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일동제약의 지주회사인 일동홀딩스 대표이사를 맡은 뒤 지금껏 회사를 이끌어 왔다. 제약계에서 이 회장은 연만희 유한양행 고문, 이금기 전 일동제약 회장(현 일동후디스 회장)과 함께 샐러리맨 ‘레저드 3’로 꼽힌다.

그는 고려대학교 농화학과를 졸업한 후 1967년 일동제약에 연구원으로 입사해 54년을 근무한 대표 ‘일동맨’이다. 일동제약이 분할되기 전부터 대표이사를 맡아 분할 후 존속법인인 일동홀딩스까지 이끌면서 지주회사 체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이 대표이사직은 내려놓지만, 회사에 남아 고문 등의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회장과 달리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임기 만료를 앞둔 대표이사들 상당수는 유임할 전망이다.

이달 임기가 끝나는 엄대식 동아에스티 대표이사 회장과 김영주 종근당 대표이사, 한성권 JW홀딩스 대표이사 등은 사실상 연임을 확정 지었다. 각각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이번 주주총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은 사내 이사직을 유지하나 대표이사직에서는 내려오기로 했다. 유한양행의 차기 대표이사로는 조욱제 부사장이 내정돼 있다. 이정희 사장은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돼 이사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