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4일(목)

정책형 뉴딜펀드에 운용사 84곳 신청…목표액 3배인 9.7조 규모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7 17:10   수정 2021.01.27 17:10:56
정책형 뉴딜펀드

▲자료=KDB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이 정책형 뉴딜 펀드 2021년도 위탁운용사 선정을 위한 제안서를 접수를 지난 26일 마감한 결과 84개 운용사가 신청했다.

이들 운용사가 신청한 규모는 펀드 조성 목표인 3조원의 3.2배 수준인 9조7000억원 규모다.

투자분야별로 보면 기업투자 분야에 70개 운용사가 7조4000억원 규모를, 인프라 투자 분야에는 14개 운용사가 2조3000억원 규모를 각각 제안했다.

산은은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을 위해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된 5100억원이 27일 출자되는 만큼 28일에 이 금액을 출자해 모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이 모펀드는 투자위험분담, 민간투자자금 매칭, 인센티브 부여 등 역할을 담당하며,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 과정에서 앵커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모펀드를 결성해 수시로 접수받는 프로젝트형 펀드에 대해 즉시 출자가 가능해져,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가 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산은은 전망하고 있다.

이번 정책형 뉴딜펀드는 기존 정책펀드들과 달리, 운용사가 투자분야·펀드규모·정책출자비율·기준수익률 등 펀드 핵심요소들을 투자전략에 따라 제안할 수 있게 한다. 또 후순위 출자·초과수익 이전·콜옵션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 자율성을 대폭 확대하는 시장주도형 구조로 설계된다.

선정된 위탁 운용사는 모펀드와 정책금융기관 등의 출자금과 민간자금 매칭으로 자펀드를 운용한다.

산은과 성장금융은 2월말까지 운용사 선정절차를 완료하고, 순차적으로 자펀드를 결성·투자해 한국판 뉴딜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