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2일(화)

정세균 "국내 첫 반려동물 확진…중대본 평가결과 투명 공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4 15:53   수정 2021.01.24 15:53:36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내에서는 최초로 반려동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며 국내 최초 반려동물 확진 사례를 확인됐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이 같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