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토)

REC 가격 추락에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 ‘빨간불’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9 16:15   수정 2021.01.19 16:15:24

코로나 영향에 하락세 보이다 작년 11월 바닥 찍고 반등세 보이는 SMP와 거꾸로 가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 따른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에 비상 걸리자 대책 줄줄이 쏟아내

clip20210119131208

▲월별 REC 평균 가격 1년 추이. (단위:REC/원)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거래 가격 하락으로 정부의 에너지전환 핵심인 신재생에너지 공급 확대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이 고비를 맞게 되자 신재생에너지 사업자 수익 확대를 위한 REC시장 개편 등 관련 대책을 서둘러 내놓고 있다.

19일 신재생 원스톱 사업정보 통합포털에 따르면 REC 현물시장의 지난 12월 REC당(1MWh) 평균가격은 3만4853원을 나타냈다. 2019년 같은 달 4만8554원에서 줄곧 떨어졌다. 1년 새 하락 폭이 29%나 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영향으로 같은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해 11월 바닥을 친 뒤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는 전력시장 도매가격인 계통한계가격(SMP)과 거꾸로 가고 있다. 통합SMP는 지난달 KWh당 67.14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가장 낮은 가격을 보인 11월 49.80원보다 한 달 새 무려 34.8%(17.34원)나 올랐다. 이달 들어 이날까지 평균도 70.72원으로 5개월 여만에 70원대를 회복했다.

업계는 SMP의 경우 전력수요 증가와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상승으로 회복 가능성이 있지만 REC 가격은 그렇지 않다고 설명한다. SMP는 전력수요가 증가해 LNG 발전이 늘어나고 LNG 가격이 오르면 상승한다. REC 가격은 정부가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로 수요량을 정해놔서 공급량에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수요가 일정하기 때문에 공급이 늘면 가격이 떨어지고 반대로 공급이 줄면 가격이 오른다는 뜻이다.

신재생에너지 공급량은 지난해에도 20% 넘게 증가했다. 그렇지만 정부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앞으로도 매년 20% 가까이 증가해야 한다. 정부의 2034년 신재생에너지 목표 누적설비용량은 84.4GW다. 이 목표를 맞추려면 2019년 19.3GW보다 무려 4배 넘게 늘어나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정책에 따라 올해도 신재생에너지 공급이 많이 늘어날 것"이라며 "현재 REC 시장 구조로는 REC 가격이 예전만큼 회복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업계는 REC 가격이 대폭 하락함에 따라 사업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계속 토로해왔다. 정부는 업계 요구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 REC 시장을 개선하기로 했다.

제5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에 따르면 REC 시장에서 현물시장을 축소하고 장기계약 중심 시장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가 구매자와 장기계약을 체결하면 20년 동안 같은 가격으로 REC를 판매할 수 있어 현물시장 REC 가격이 급락해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올해부터 일반기업도 REC를 구매할 수 있는 시장이 생겨 REC 수요가 늘어나고 공급이 분산돼 REC 현물시장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 기존에는 RPS를 지켜야 하는 발전사들만 REC를 구매할 수 있었다.

RPS 의무 비율 확대로 REC 수요도 크게 올릴 예정이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에 따라 현재 RPS 의무비율 9%를 2034년에는 40% 수준까지 올려야 한다고 보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