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수)

에너지경제

김영주 무협회장 "내년 수출 희망적"...수출 6% 증가,무역 1조달러 돌파

김민준 minjun21@ekn.kr 2020.12.02 14:42:05

무협, 2년만에 무역 1조달러 회복 예상…올핸 수출 5천억 달러

코로나19 확산 지속·미중 갈등·보호무역주의 등은 제약요인

2020120301000159200006301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영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내년 무역 전망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우리나라가 내년도 글로벌 경기 회복과 유가의 완만한 상승, 올해 수출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수출 플러스 성장과 무역 1조 달러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일 발표한 ‘2020년 수출입 평가 및 2021년 전망’에서 내년 우리 수출이 6.0% 증가한 5382억 달러, 수입은 5.4% 증가한 4901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는 코로나로 수출이 수십 년 내 제일 어려웠지만, 회복세가 뚜렷해 내년 이후는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이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따른 수요 증가와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시장 확대에 힘입어 5.1% 늘어나 1000억 달러 고지에 올라설 전망이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의 수출이 견조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전 세계 파운드리 공급 부족으로 국내 수주 물량이 증가하면서 시스템 반도체 수출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차 및 부품은 글로벌 경기 회복과 기저효과에 힘입어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위주로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내년도 국제유가가 배럴당 40달러 중반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석유화학과 석유제품 수출도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석유화학은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품 수요가 크게 늘면서 합성수지를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바이오시밀러, 백신, 방역물품 등의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며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차세대저장장치(SSD) 수출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호조를 보일 전망"이라면서 "반면 디스플레이는 고부가가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액정표시장치(LCD)의 국내 생산 감소로 내년 수출이 1.7% 증가에 그칠 전망이며 무선통신기기와 가전도 해외생산 확대와 중국과의 경쟁 심화로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한국 경제사에 수차례의 위기가 있어 왔지만 돌파구는 언제나 수출이었으며 올해 팬데믹 속에서도 K-방역과 코리아 프리미엄을 이뤄낸 것처럼 위기를 기회 삼아 한국 무역과 경제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무역협회도 정부, 유관기관 등과 힘을 모아 전세계가 주목하는 ‘무역강국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