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8일(월)

에너지경제

두산중공업-남동발전, 해상풍력 활성화 손잡았다

이원희 wonhee4544@ekn.kr 2020.11.27 16:24:29
20201127031039_AKR20201127089200003_01_i

▲해상풍력단지.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두산중공업이 한국남동발전과 해상풍력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한국남동발전이 개발 중인 경인과 서남해, 제주의 2GW 규모 해상풍력 사업에 협력하고, 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과 단지 구축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이 국책과제 주관기관으로서 추진 중인 ‘8MW 대용량 해상풍력발전 상용화’를 위한 기술 교류도 확대한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2013년 국내 최초 풍력 상용화 단지인 영흥 풍력 단지를 준공했고, 두산중공업은 이 단지에 풍력발전기 10기(30MW)를 공급했다. 두 기관은 2017년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인 탐라해상풍력도 국내기술로 준공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로 국산 해상풍력 발전기의 대규모 실적확보를 통한 상용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