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6일(화)



채널브리즈 ‘직방’으로 사명 변경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5.10.05 15:08


▲채널브리즈가 사명을 ‘직방’으로 변경한다. 사진제공=직방


[에너지경제신문 김동규 기자] 방 구하기 앱 ‘직방’의 채널브리즈가 사명을 서비스 브랜드명 ‘직방’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주거환경 및 부동산에 관한 대표 스타트업 기업 브랜드로서 더 큰 도약을 다짐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산들바람을 뜻하는 영어 단어 ‘브리즈’(breeze)를 키워드로 한 채널브리즈(Channel Breeze)는 산들바람 같은 신선한 아이디어가 불어오는 통로를 의미한다. 주변의 생활 환경을 더 나아지도록 하는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불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붙인 이름이다.

2011년 창업한 채널브리즈는 이듬해 2012년 부동산 분야 최초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인 직방을 선보인 이후 4년째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명 변경은 채널브리즈 창립 취지를 이어가되 주거환경에 대한 아이디어를 더욱 발전시키며 직방 서비스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다.

안성우 대표는 "지난 4년 간 직방을 통해 2030 젊은 층이 살아갈 곳을 찾는 과정에서 신뢰할 수 있는 편의를 제공하고자 부단히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직방을 중심으로 더 나은 주거환경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앞으로 제공하는 추가 서비스는 직방 브랜드 아래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월세 원룸·투룸·오피스텔 매물정보를 제공하는 직방은 현재 앱 다운로드 수 900만을 넘기며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믿을 수 있는’ 매물 정보 제공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한국감정원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허위매물 관리를 위해 ‘헛걸음 보상제’, ‘클린피드백’, ‘매물광고 실명제’ 등의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