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與 찐윤 “한동훈, 檢 중간 간부 불과하던 사람”...‘어대한’ 발끈?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7 09:04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친윤 핵심'으로 꼽히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이른바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프레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 의원은 17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어대한'과 관련, “당원들을 모욕하는 말"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몰아가는 하나의 프레임이라 생각한다. 선거의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당원 개개인에게 전부 다 확인을 해 본 결과는 아니지 않는가"라며 “우리 당원들의 시각과 또 일반 국민들의 시각이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선 지지율 등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보이는 대중적 인기가 당원 지지로 직결되지는 않는다는 논리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한 전 위원장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에 의해 “제일로 큰 수혜를 받으신 분"이라고도 표현했다.




그는 “사실 검찰의 중간 간부에 불과하던 사람을 (윤 대통령이) 발탁해 법무부 장관 전권을 주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대위원장으로 또 당원들이 추대하셨는데 '갈등설이다' 또는 '갈라섰다'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며 “그런 것들이 외부로 어떤 과정을 통해 나왔는지를 우리가 다 언론 보도를 통해서 기억하고 있지 않는가? 그런 게 좀 아쉽다"고 밝혔다.


그는 한 전 위원장 주변 인물들도 겨냥해 “전통적 우리 당 지지자들이 볼 때 우리와 함께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하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여당이지 않는가"라며 “정부와 잘 협업을 해가면서 정책으로 성공시켜 나가는 능력이 있는 분이 적임자"라고 '친윤 대표론'을 띄웠다.


이 의원은 당원 투표 100% 비율로 치러지는 당 대표 선거가 최근 당원 80%·여론조사 20%로 룰로 변경된 데 대해서는 “결정이 났으니까 논란을 만들지 않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개인적인 소신은 당의 당직 선거는 당원들이 뽑는 게 맞다라는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의 당 규정을 보면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 나가는 사람은 50%의 국민 여론을 반영하게 돼 있고 심지어 80%까지 국민 여론조사로 공직 후보자를 선출하고 있다"며 “굉장히 합리적으로 탄력적으로 만들어놓은 규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 시험 보는 학생이 출제하는 출제자의 의도가 잘못됐다고 비판한 거나 마찬가지가 아닌가"라며 룰 개정을 거듭 비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