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수)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이재명 보다 매운 조국, 독도까지…日 “다케시마 지킨다” 발끈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3 23:05
태극기 펼쳐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연합뉴스

▲태극기 펼쳐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연합뉴스

조국혁신당 등 야권이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일제강점기 프레임' 경쟁에 나서고 있다.


조국 대표는 13일 독도를 방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태를 주도하는 일본 총무성 장관의 외고조부가 이토 히로부미로, 조선 침탈의 선봉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라인의 경영권이 일본 기업으로 넘어가면 디지털 '갑진국치'(甲辰國恥)로 불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정부를 겨냥 “과거 박정희, 이명박, 박근혜 정부도 친일 정권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이 정도로 노골적이지는 않았다. 굴종도 이런 굴종이 없다"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친일 정권을 넘어 종일(從日), 숭일(崇日)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구글 출신인 이해민, 국립외교원장을 지낸 김준형 등 조국혁신당 당선인들도 네이버 본사가 있는 경기도 분당에서 견을 열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강 건너 불구경할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답게 당당하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런 일정은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기한 '영토 주권설'에서 한발 더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것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이토 히로부미: 조선 영토 침탈, 이토 히로부미 손자: 대한민국 사이버 영토 라인 침탈, 조선 대한민국 정부: 멍~"이라고 적었다.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 개인정보유출을 계기로 회사 지분 절반을 보유한 소프트뱅크에 나머지 절반을 가진 네이버로부터 지분 매입을 추진하라는 지침을 정하자, 이를 일제 강점에 빗댄 셈이다.


조국혁신당 행보에는 일본 정부까지 공식 입장을 내고 항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게 일본 측 주장이다


일본 외무성도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조 대표 독도 방문에 "사전 중지 요청에도 강행됐다“고 항의했다.


외무성은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 영토라는 점을 감안하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밖에 나마즈 히로유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장현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