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서예온

pr9028@ekn.kr

서예온기자 기사모음




GS25, 예상밖 호실적 주역은 ‘우량점포 출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2 15:00

1분기 매출 5.4%, 영업익 15.9% 동반상승…라이벌 CU 영업익 감소
비수기 딛고 고수익 입지에 우량점포 집중 배치 ‘질적 성장’ 전략 주효

GS25 이미지

▲편의점 GS25 이미지

GS25가 올해 1분기 라이벌 경쟁사인 CU와 달리 예상밖 호실적을 달성해 성장 비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GS25 운영사 GS리테일은 1분기 사업부별 실적이 모두 호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특히 편의점 사업엥서 매출과 영업이익 동반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편의점(GS25) 사업부 1분기 1조968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영업이익도 263억원으로 15.9% 나란히 증가했다.


경쟁사 CU의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과 대조를 이루는 실적이다. 편의점(CU) 매출이 대부분인 BGF리테일의 1분기 매출은 1조95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6%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9% 감소했다. 지난해 거둔 실적 기저효과, 강수 일수 증가 등 비우호적 기상환경, 점포 고정비 증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결과에 따른 것으로 회사는 설명했다.




앞서 시장에선 BGF리테일이 계절적 요인이 겹쳐 다소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만큼 다른 편의점들 역시 이와 비슷한 흐름의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GS25 역시 매출이 소폭 증가할 수 있어도 호실적을 내긴 어렵다고 봤다.


그럼에도 GS25가 올 1분기 업계 라이벌인 CU와 달리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동반 상승한 비결엔 '우량 점포' 출점 전략이 있다.


즉, 그동안 점포 출점 노하우를 쌓으면서 구축한 여러 가지 지표를 통해 매출과 이익 등 수익성이 좋은 곳에 점포를 출점한다는 것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양에 집중 하지 않고 질적 성장을 이루는 데 집중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가맹점들도 뿌듯한 형태의 성장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달 발표한 2023년 가맹사업현황 통계발표에 따르면, 2022년도 말 기준 편의점 가맹점 평균 매출 1위는 GS25다. 가맹점 평균 매출은 GS25가 6억3972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CU가 6억2179만5000원으로 2위였다.


이어 2022년 당시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이 통합 완료 전이라 미니스톱(5억4366만1000원)과 세븐일레븐이(4억8904만2000원)이 3~4위를, 이마트24가 4억3763만9000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현재 편의점 시장은 GS25와 CU가 업계 1위를 다투며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GS25와 CU는 각각 매출액과 영업이익·점포수를 앞세우며 1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CU가 꾸준히 매출격차를 줄이고 있는 만큼 올해는 매출액에서도 1위로 올라설수 있단 전망도 나온다. GS25와 CU의 매출액 격차는 2022년 635억원에서 지난해 171억으로 줄어든 뒤 올해 145억원까지 좁혀진 탓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