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영상] 하이브-민희진 싸움에 BTS 언급되자, 뿔난 아미 BTS 보호에 나섰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07 08:49

하이브-민희진 싸움에 BTS 언급되자, 뿔난 아미 BTS 보호에 나섰다

[영상 스크립트전문]


하이브(HIBE) 경영진과 하이브의 자회사 어도어(ADOR) 민희진 대표의 정면 충돌에 따른 불똥이 방탄소년단(BTS)에게 튀자 팬덤 아미(Army)가 참전했습니다.


아미는 3일자 신문지면 광고란에 자신들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우리는 하이브가 아닌 방탄소년단을 지지한다"면서 “하이브 내 경영 관련 내홍이 진행 중인 가운데 현 사태와 무관한 방탄소년단이 거짓 뉴스와 루머로 지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임에도 소속사로서 방관하고 있는 하이브를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 박지원 대표는 소속사의 대내외 부정적인 이슈에 방탄소년단을 방패막이로 내세우는 언론 플레이를 중지할 것“과 "하이브의 빅히트 뮤직은 방탄소년단을 향한 무분별한 공격과 음해에 책임 있는 자세로 수습에 임하고 즉각적인 조치와 진행상황을 확실하게 공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소속사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음은 통상적으로 계약 해지의 요인이 될 수도 있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이에 소속사의 즉각적인 의무이행을 요구한다"는 강도 높은 요구 사항도 덧붙였습니다.




'아미'는 신문 광고란을 통한 성명문 발표와 함께 직접적인 실력행사에도 나섰습니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앞에는 팬들의 불만을 담은 근조환환과 함께 트럭 시위 등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들은 '재재계약 절대 반대', '이미 하이브는 신뢰성 바닥' 등의 문구가 적혀있는 트럭 시위로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방탄 방패 쓰지마라' '루머양산 방탄갤 폐쇄','구색만 대기업 빈깡통 하이브', ' 필요할 땐 우리 BTS, 불리할 땐 총알받이' '쉴새없는 오너 리스크, 방탄의 탈하이브 기원한다' 등의 문구로 하이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 간의 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음원 사재기 의혹과 명상단체 단월드와의 관계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에 대한 무한 애정을 쏟고 있는 팬들이 하이브와 빅히트 뮤직에 대한 불만을 강력하게 표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대해 빅히트 뮤직은 방탄소년단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 조치에 나섰습니다. 빅히트 뮤직은 지난 2일 “방탄소년단의 명예를 훼손하고 음해하려는 사재기 마케팅, 콘셉트 도용, 단월드 연관설, 사이비 의혹 등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다수 게시물을 취합해 지난 5월 2일 수사기관에 1차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연이어 터지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각종 루머에 대해 적극적인 대처를 선언한 것입니다.


현재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전원 군 복무 중이다. 내달 진을 시작으로 하나둘씩 전역하며 개인 활동과 단체 활동 준비에 나사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이브 관련 각종 루머로 애꿎은 방탄소년단이 피해를 입자 아미가 단체 활동에 나선 것인데요, 이번 하이브와 어도어 민희진 대표 간의 불똥이 어디까지 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