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윤하늘

yhn7704@ekn.kr

윤하늘기자 기사모음




SK텔레콤이 대표 가치주로 뜨는 이유는?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4.14 14:09

극단적 저평가 상태…높은 주주환원으로 주가상승 ‘난망’
5G·인터넷·IPTV 가입자 증가…로밍 증가로 안정적 성장

SK텔레콤

▲SK텔레콤(SKT)이 국내 대표 가치주로 떠오를 것이란 증권사들의 전망이 나오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은 SK텔레콤 사옥. 에너지경제신문DB

SK텔레콤(SKT)이 국내 대표 가치주로 떠오를 것이란 증권사들의 전망이 나오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증권가에서는 SKT가 극단적인 저평가 상태에 있어 주가 상승 기회가 높다는 것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T 주가는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12일까지 6.48% 하락했다. 이는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효과가 떨어진 영향으로 보인다. 앞서 SKT 주가는 3월 27일 5만4100원까지 오르면서 2022년 7월 18일(5만4700원) 이후 처음으로 종가 기준 최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SKT는 외국인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두드러지는 종목이기도 하다. 외국인은 1월 2일부터 4월 12일까지 SKT 주식 542억5359만원어치를 사들였다. 이 기간 개인과 기관은 각각 163억3574만원, 393억7299만원을 팔았다.


시장에서는 2분기들어 국내 이동통신 3사(SKT·KT‧LG유플러스) 중 SKT의 수급 개선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실적이 시장 추정치에 부합하면서 안정적 성장성을 입증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이동통신 3사의 올해 1분기 합산 영업이익 추정치는 1조2540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1조2411억원)보다 1.04% 증가한 수치다. 이 중 SKT의 1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4975억원으로 전년 동기(4950억원)대비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T의 이익 성장은 5세대이동통신(5G) 가입자가 늘고 있고, 해외여행객 증가에 따른 로밍 매출액이 증가하고 있어서다. 현재 5G 가입자 수는 1635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67만5000명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연결 종속회사인 SK브로드밴드의 영업수익도 늘어나고 있다는 평가다. 셋톱박스를 추가로 설치하는 이용자가 늘고 있고, 1인 가구 중심의 인터넷 프로토콜 텔레비전(IPTV) 가입자도 증가 중이다. 여기에 인터넷 가입자도 6만명이 증가하면서 안정적 성장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K브로드밴드의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조1000억원, 영업이익은 0.3% 늘어난 763억원으로 예상된다.


이숭웅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5G 및 인터넷, IPTV 가입자가 늘고 있고, 로밍 매출액도 증가세에 있어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며 “데이터센터 가동률 상승과 클라우드에서 신규수주 증가, 리커링(Recurring, 반복 매출) 확대로 엔터프라이즈 사업 역시 외형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T의 경우 인공지능(AI)으로 인한 데이터센터 사업 성장, 구독 서비스 등 새로운 사업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는 점도 주가 상승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성장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주주환원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장 관심도도 높아질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T는 AI 회사로의 전략 변화, 구독 상품 매출 확대, 인터넷 데이터센터(IDC)와 같은 기업 간 거래(B2B) 사업 성장으로 기업과 고객 간 거래(B2C) 사업의 성장 둔화를 이겨낼 것"이라면서 “주당배당금이 한 번도 줄어본 적이 없다는 점에서 지난해 지급한 주당 3540원은 최소한 보장될 것이며, 올해도 추가적인 자사주 매입과 소각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홍식 하나증권 연구원도 “SKT는 자회사 배당금 유입분을 자사주 매입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 연간 2000억원 수준의 자사주 매입 소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배당수익률 6.5%에 자사주 매입 2%를 더하면 총 8.5%에 달하는 주주이익환원 수익률이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