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양성모

paperkiller@ekn.kr

양성모기자 기사모음




[에너지×액트] 엑세스바이오 KDR상장으로 의결권 행사 제한… 소액주주 ‘냉가슴’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3.06 13:48
엑세스바이오

▲엑세스바이오 CI.


엑세스바이오와 소액주주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소액주주들은 회사 측이 막대한 현금성 자산을 보유중이나 이를 주주가치 제고에 쓰지 않고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제기 중이다. 문제는 회사의 상장 주식이 증권예탁증권(KDR)인 만큼, 의결권 행사가 어렵다는 점에서 냉가슴만 앓고 있다.


KDR로 주주권 행사 불가 주주만 냉가슴

지난해 8월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소액주주연대 대표인 박외성 씨 외 3명이 엑세스바이오를 상대로 제기한 주주명부열람 소송을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앞서 소액주주들은 주주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주주명부열람을 신청했으나 회사는 이를 거부하면서 소송전으로 이어졌다. 재판부는 소송 기각의 이유로 “KDR을 원주전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판결했다.


엑세스바이오는 미국 뉴저지에 설립된 회사로 국내 시장에는 KDR 발행을 통해 상장했다. KDR은 해외 기업이 국내에 상장할 경우 기업이 발행한 원주를 기반으로 예탁기관이 발행한다. 즉 실제 주식을 보유한 게 아닌 만큼 주식이 없어 소송에서 패소한 거다.


한국거래소는 예탁증서를 주식으로 전환하는 원주전환의 경우, 일부 전환은 불가하고 전부 전환만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소액주주연대는 “KDR을 원주로 전환 하려다 알게 된 '일부 원주전환 불가'와 관련해 거래소에 문의했다"며 “하지만 거래소 측은 투자자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전부상장원칙에 예외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답변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투자자 연대는 거래소 측으로 부터 자세한 내용은 엑세스바이오 홈페이지에 게시된 DR예탁계약서 상에 공익권 행사와 관련된 조항을 참고하고, 자세한 내용은 예탁결제원에 문의하라는 답변을 받았다.


엑세스바이오 DR예탁계약서 상의 공익권 행사 관련한 조항 중 35조 2항을 보면 KDR을 원주식으로 전환한 후 발행회사에 대해 직접 행사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주주연대는 “거래소 본인들 규정 투자자 혼란을 막기 위해 전부상장원칙을 준수한다는 규정과 합치면 소액 투자자들의 공익권을 원천 차단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면서 “이같은 사실을 거래소는 모르지 않을 텐데, 어떻게 이렇게 터무니없는 예탁계약서를 승인했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KDR을 상장한 회사라면 대한민국 상법에 적용을 받아야 한다"며 “이를 보유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상법에 나와 있는 정당한 주주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가 서둘러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금 쌓고 돈잔치 주주는 외면

작년 말 8970원이던 엑세스바이오 주가는 지난 5일 기준 7660원으로 14%가 빠졌다. 이는 실적부진이 이유로 지난달 28일 엑세스바이오는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486억원, 21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66.3%가 줄었고 영업이익은 95.4%가 급감했다. 당기순이익은 -5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이익감소에 따른 주가 하락에도 회사 측은 막대한 현금을 쌓아놓고 있을 뿐 이를 활용하지 않고 있다. 엑세스바이오의 작년 3분기 보고서를 보면 배당 재원인 이익잉여금은 4억5036만달러로 작년말(4억6567만달러) 대비 소폭 줄었다. 여전히 한화 기준 약 5800억원에 달하는 실탄을 보유중인 거다. 또한 현금성 자산 역시 2억3368만달러로 한화 기준 약 3000억원에 달한다. 오히려 메리츠증권 파생결합사채(DLB)에 700억원을 투자하는 등 주주가지 제고와는 거리가 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사내이사들의 급여는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2022년 등기이사의 1인당 평균보수액은 19억3800만원이었으나 작년 반기에는 29억3300만원까지 증가했다. 이같은 흐름으로 추산하면 연말 기준으로는 1인당 5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주주연대는 지난해 이사보수한도를 기존 2000만달러에서 500만달러(267억원→66억원)으로 하향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엑세스바이오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최영호 씨와 이근형 씨의 사내이사 재선임 및 이사와 감사 보수한도 승인 안건만 다룰 예정이다. 배당과 같은 주주환원정책은 찾아볼 수 없다.


지난해 엑세스바이오는 보통주 1주당 823원의 현금 배당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총 배당금 규모는 약 300억원에 불과했다.


현재 엑세스바이오 소액주주연대는 지분 6.91%를 보유중이다. 주주연대 측은 서한을 통해 “엑세스바이오는 2021년, 2022년 사업으로 천문학적인 당기순익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외면 받고 있다"며 “회사는 마치 주가가 오르는 것을 반기지 않는 듯 방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도한 주가하락으로 소액주주들은 고통과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들은 수천억의 이익잉여금으로 천문학적인 임원들 보수 및 성과급 잔치를 하는데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