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yes@ekn.kr

여헌우기자 기사모음




펄펄 나는 KG 모빌리티 ‘국산차 내수 3위’ 자리 굳힌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6.12 15:16

토레스·렉스턴 판매 호조에 판매 성장세 뚜렷



1분기 흑자전환 성공···티볼리 등 신차 공세도

2023061201000561800027241

▲KG 모빌리티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하는 전기 SUV ‘토레스 EVX’.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KG 모빌리티가 토레스, 렉스턴 등 신차 성공에 힘입어 국내 시장에서 펄펄 날고 있다. 현대차·기아에 이어 ‘국산차 내수 3위’ 자리를 꿰찬 데 이어 6년만에 흑자전환에까지 성공하며 비상하고 있다. 리더십 부재로 느슨해진 해외 판매망까지 정상화한다면 사세가 더욱 확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KG 모빌리티는 올해 1~5월 국내 시장에서 3만3211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2만3592대) 대비 40.8% 성장한 수치다. 경쟁사인 한국지엠과 르노코리아자동차의 같은 기간 판매 성적은 각각 1만3825대, 1만549대다.

‘국산차 내수 3위’ 자리를 꿰찬 원동력은 토레스와 렉스턴 패밀리의 판매 호조다. 중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는 올해 2만2868대가 팔리며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렉스턴 스포츠 역시 6265대가 팔렸다.

실적도 자연스럽게 개선되고 있다. KG모빌리티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850억원, 영업이익 94억원, 당기순이익 16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6년여만에 모두 흑자로 돌아선 것이다. 매출도 작년 1분기 대비 51.96% 늘어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했다.

KG 모빌리티는 작년 KG그룹을 새 주인으로 맞이하고 대대적인 변화를 추구했다. 쌍용자동차에서 이름을 바꾸고 법정관리에서 졸업하며 숨가쁘게 달려왔다. 이 과정에서 토레스 등 신차를 성공적으로 론칭하고 최근에는 렉스턴 패밀리의 상품성 개선 모델도 출시했다. 경쟁사들이 소형 SUV 신차를 적극적으로 선보이자 ‘더 뉴 티볼리’를 내놓으며 맞불을 놓기도 했다. 티볼리는 지난 2015년 출시 이후 국내 소형 SUV 시장을 사실상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23061201000561800027242

▲KG 모빌리티가 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 ‘더 뉴 티볼리 에어’.


앞으로 관건은 수출 확대와 전기차 론칭이 될 전망이다. 내수에서 나름대로 안정적인 기반을 다지고 있지만 수출 실적은 아직 기대 이하라는 평가다. 다만 사명 변경 이후 해외 조립생산 계약 등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어 성장세는 뚜렷하다. KG 모빌리티의 올해 1~5월 수출은 2만1691대로 전년 동기(1만6108대) 대비 34.7% 늘었다.

신형 전기차 토레스 EVX가 흥행에 성공할지도 관심사다. 전세계적으로 전동화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주력 전기차 모델을 갖는 게 중요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토레스 EVX는 토레스를 기반으로 한 전기 SUV다. KG 모빌리티는 이 차를 올 하반기 중 국내 시장에 출격시킨다는 구상이다.

KG 모빌리티는 새롭게 선보일 전기차에 중국 BYD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해 가격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중국 기업들이 주도하는 LFP 배터리는 원재료 가격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KG 모빌리티 뿐 아니라 현대차나 테슬라 등도 LFP 배터리 장착 제품을 국내에서 판매할 계획"이라며 "토레스 전기차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 외 다른 매력 포인트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ekn.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