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윤하늘

yhn7704@ekn.kr

윤하늘기자 기사모음




현대카드, 디지털 서비스 취약 계층 위한 ‘라이트 모드’ 선봬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3.30 10:18
optimize

▲현대카드가 디지털 서비스에 취약한 고객들의 현대카드 애플리케이션(앱)의 이용 편의를 돕기 위한 ‘라이트(LITE) 모드’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카드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현대카드가 디지털 서비스에 취약한 고객들의 현대카드 애플리케이션(앱)의 이용 편의를 돕기 위한 ‘라이트(LITE) 모드’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라이트 모드는 모바일 서비스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자들을 위해 고안된 서비스로, 현대카드 앱에서 제공하는 주요 기능만을 추려 사용하기 쉽게 디자인 됐다.

현대카드는 60대 이상의 회원들이 앱 내에서 이용하는 메뉴들을 분석해 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기능들을 위주로 앱을 재구성했다. 특히 앱 내에서 헤매지 않아도, 앱을 열고 화면을 아래로 내리기만 하면 이 모든 내용들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앱 첫 화면 최상단에 ‘월별 명세서’를 뒀다. 청구금액을 결제일 이전에 또는 나눠 처리할 수 있는 ‘즉시결제’와 ‘분할납부’ 등의 기능은 별도로 찾아볼 필요가 없도록 월별 명세서 콘텐츠와 같은 자리에 배치했다.

월별 명세서 하단에는 보유하고 있는 신용카드의 혜택과 포인트, 실적을 확인할 수 있는 ‘내카드’ 메뉴를 배치했다. 이와 함께 앱을 통해 궁금한 내용을 확인하기 힘든 고령 회원을 위해 첫 화면 가운데에 고객센터로 연결될 수 있는 안내 콘텐츠를 배치해 불편함을 줄였다.

고객센터 안내 아래로는 최근 이용 내역을 최신순으로 보여줘 따로 찾아보지 않아도 앱만 열면 자연스럽게 결제 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시니어 회원들의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디자인에도 신경 썼다. 특히 글씨 크기를 기존 스탠다드 모드 대비 최대 30% 키워 앱 내 콘텐츠를 편안하고 쉽게 읽을 수 있게 했다.

현대카드는 디지털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지난 2020년 12월 상품안내서를 읽기 힘든 금융취약계층을 위해 ‘상품 안내 음성지원 서비스’를 국내 금융권 최초로 도입했다.

만 60세 이상(1963년 이전 출생자) 현대카드 회원은 누구나 라이트 모드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스탠다드 모드에서 라이트 모드로 변경하려면 전체 메뉴 중 ‘모드 변경’에서 라이트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yhn7704@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