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김다니엘

daniel1115@ekn.kr

김다니엘기자 기사모음




억대 프리미엄 붙은 ‘둔촌주공’…실거주 의무 폐지되면 더 오를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3.29 14:25

오는 30일 실거주 의무 폐지 개정안 검토



둔촌주공 조합원 물량 프리미엄 5억원 가량 붙어



전문가 "실거주 의무 폐지 시 둔촌주공 가격 더 오를 것"

2023011801000939400041951

▲최근 둔촌주공 조합원 물량에 5억원에 달하는 프리미엄이 붙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거주 의무 폐지 시 추가 가격 상승에 어떠한 영향이 있을지에 대한 업계 및 수요자들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 건설 현장.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다니엘 기자] 초반 기대와 달리 저조한 성적 거두며 미분양 우려까지 낳았던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올림픽파크 포레온)이 ‘완판’ 이후 억대의 프리미엄을 형성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만약 둔촌주공을 옥죄고 있는 실거주 의무가 폐지된다면 현재 거래가 가능한 조합원 물량 가격에 어떠한 영향이 있을지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정가 및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30일 국토법안심사소위에서 수도권 분양가상한제 적용 주택 입주자의 최대 5년 실거주 의무를 폐지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검토한다.

전날 국토교통부가 국무회의에 상정 예정이었던 분양권 전매제한 완화 내용을 포함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은 분양가상한제 주택의 실거주 의무를 폐지하는 주택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아직 심사받지 못함에 따라 다음달 4일로 일주일 연기됐다.

앞서 정부는 1·3대책에서 최대 10년인 전매제한기간을 최대 3년으로 완화하는 주택법 시행령을 이달 개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매제한 완화가 시행된다면 강남·서초·송파·용산구 등 규제지역의 전매제한은 3년으로 단축되며 과밀억제권역의 전매제한은 1년으로, 이외 지역은 6개월로 감축된다.

둔촌주공은 과밀억제지역에 해당해 실거주 의무가 폐지될 시 분양권 전매제한기간이 기존 8년에서 1년으로 대폭 감소한다. 이로 인해 당첨자 발표일을 기준으로 빠르면 올해 말 분양권이 매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 실거주 의무가 폐지되지 않는다면 집을 팔수는 있지만 2년 동안 의무적으로 실거주해야 되기 때문에 반쪽짜리 완화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 또한 뒤따르고 있다.

지난해 말 둔촌주공은 1순위 당해지역(서울시 2년 이상 거주자)에서 총 3695가구 모집에 2만153명이 접수하면서 평균 경쟁률 5.45 대 1이라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 28일부터 무순위 청약 요건이 폐지되고 기존 주택 계약자에게도 전매제한 및 실거주 의무 개정안이 적용된다는 소식에 따라 다주택자들이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이른바 ‘줍줍’에 참여했으며 결국 46.2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완판에 성공했다.

개정안 적용 및 완판 소식의 영향으로 둔촌주공 조합원 물량의 호가는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다.

인근 공인중개소에 따르면 둔촌주공 3.3㎡당 평균 분양가는 3829만원으로 전용면적 59㎡는 9~10억원, 84㎡ 12억~13억원대의 가격을 형성했었다. 그러나 현재 조합원 물량 전용면적 59㎡는 5억원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은 15억원대, 펜트하우스를 제외한 84㎡는 17~24억원대까지 급등했다.

여기에 더해 고액의 프리미엄은 실거주 의무가 폐지될 시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실거주 의무 폐지가 둔촌주공 가격 추가 상승에 분명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서진형 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경인여대 MD상품기획비즈니스학과 교수)는 "실거주 의무 폐지는 둔촌주공 가격 상승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며 "둔촌주공 조합원 물량 가격상승에는 실거주 의무 폐지의 기대 효과도 있겠지만 부동산 가격이 바닥이라는 수요자들의 인식도 한몫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daniel1115@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