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이진솔

jinsol@ekn.kr

이진솔기자 기사모음




현대차·기아, 딥엑스와 협력...로봇 플랫폼 AI 경쟁력 키운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3.24 14:02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기술 협업

현대차와 딥엑스 MOU (3)

▲24일 경기 의왕 현대자동차그룹 의왕연구소에서 열린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탑재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현동진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장 상무와 김녹원 딥엑스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진솔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최첨단 로보틱스 서비스 개발을 위해 인공지능(AI) 반도체 전문 기업과 손을 잡는다.

현대차·기아는 24일 경기 의왕 현대자동차그룹 의왕연구소에서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탑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은 현대차·기아 최첨단 로봇플랫폼에 딥엑스 AI 반도체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기술 협력을 목표로 추진됐다.

딥엑스는 AI 반도체를 전문으로 설계하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AI 모델 추론에 최적화된 신경망처리장치(NPU)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NPU는 딥러닝 등 인공신경망 연산에 최적화된 AI 특화 반도체다. AI에 폭넓게 쓰인 그래픽처리장치(GPU)에 비해 NPU는 전력 효율이 우수하고 가격 경쟁력을 갖춰 주로 배터리로 구동되는 로보틱스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021년 서비스 로봇 ‘달이(DAL-e)’를 공개하는 등 로보틱스와 AI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자율주행과 얼굴 인식, 실시간 음성 대화 등 다양한 기능을 동시에 구현해야 하는 로봇에 AI 연산에 특화된 NPU를 탑재하면 효율적이고 다채로운 서비스 경험을 전달하는 로보틱스 개발이 가능해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협력을 위해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은 AI 모델과 학습용 데이터셋 등 소프트웨어 기술을 지원하고 딥엑스는 반도체 엔지니어링 샘플과 로봇 탑재를 위한 하드웨어 인터페이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으로 현대차와 기아는 딥엑스가 설계한 NPU를 검증하고 미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할 예정이다.

현동진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장 상무는 "로보틱스랩 소프트웨어 기술과 딥엑스하드웨어 기술을 결합하면 성능과 가격에서 우수한 로보틱스 기반 AI 서비스 개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딥엑스가 설계한 NPU 우수성에 대한 확인과 검토 후에 로보틱스랩이 연구·개발 중인 로봇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녹원 딥엑스 대표이사는 "딥엑스 AI 반도체 양산성을 실증할 기회를 얻어 기쁘다"며 "미래 로보틱스 시장을 선도하는 데 중요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jinsol@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