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4일(월)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분양권 싸게 팝니다"…서울 아파트도 분양가보다 싼 ‘마피’ 속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1.27 08:56
연 1만건 오가던 서울 아파트 입주·분양권 거래 작년 단 68건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서울 아파트 단지에서도 분양가보다 싼 가격에 분양·입주권을 내놓는 ‘마이너스 프리미엄(마피)’ 매물이 나오고 있다. 고금리 상황 속에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자 수분양자들이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분양권을 정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27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내년 1월 입주를 앞둔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더플래티넘’은 ‘초급매’, ‘마피’ 등을 단 분양권 매물이 상당수 올라와 있다. 분양가가 14억 5140만원이던 전용면적(이하 전용 기준) 65㎡(고층)는 ‘마피’ 1억 5000만원을 내걸고 13억 140만원에 나와 있다. 같은 면적 11층 매물도 분양가보다 1억 3000만원 낮은 13억 2140만원에 올라와 있다.

이 단지는 고분양가 논란이 있었으나, 작년 1월 일반분양 29가구 모집에 7만 5000여명이 몰려 약 2600대 1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 단지에서 최근 나온 마피 매물들은 집주인 개인 사정으로 급히 처분해야 하는 물건이 대다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6월 입주 예정인 양천구 신월동 ‘신목동비바힐스(주상복합)’ 64㎡(10층)도 분양가(7억 500만원)보다 7200만원 낮은 6억 3300만원에 분양권 매물이 올라와 있다.

이미 입주가 진행됐으나, 주변 시세보다 분양가가 높게 책정돼 ‘무순위 청약’을 반복하는 단지들도 분양가보다 낮은 가격에 매물 호가가 올라와 있다.

금천구 독산동 ‘신독산솔리힐뉴포레’ 68A㎡는 6억 44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이 평형은 지난해 6월 입주자 모집 당시 최고 7억 4700만원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수유팰리스’ 59B㎡(7층)는 6억 8000만원에 올라와 있다. 입주자 모집 당시 이 평형의 최고 분양가 9억 2490만원보다 2억 4000여만원 낮은 가격이다.

도시형 생활주택도 분양가를 조금 웃도는 가격에 매물을 내놓거나 분양가 그대로 호가가 올라온 매물이 적지 않았다.

다음 달 입주를 앞둔 중구 입정동 도시형 생활주택 ‘힐스테이트세운센트럴2단지’ 45㎡(26층)는 분양가 8억 9140만원보다 고작 3000만원 높은 9억 2140만원에 나와 있다.

중구 인현동 ‘세운푸르지오헤리시티(도시형)’ 28㎡(25층)는 분양가 5억 1260만원 그대로 프리미엄 없이 매매 물건으로 나왔다.

입주를 앞둔 단지에서는 세입자를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전셋값을 낮춘 매물이 나오고 있다.

대단지 입주 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데다가 전세금으로 잔금을 치르려는 집주인들이 몰리면서 전셋값이 속절없이 떨어지는 것이다.

다음 달 입주 예정인 강남구 개포동 ‘개포자이프레지던스’는 전체 3375가구 중 네이버 부동산에 올라온 전세 매물만 1296가구에 달한다. 월세는 1235가구다. 전체 가구 수의 3분의 1가량이 임대차 매물로 나온 셈이다.

39㎡의 전셋값은 최저 4억 7000만원부터 올라와 있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더클래시’도 전체 1419가구 중 475가구가 전세 매물로 나와 있고, 월세 물건도 396가구에 달한다. 59㎡ 저층 전세 매물은 최저 5억 4000만원에 호가가 올라와 있고, 84㎡ 전세 호가도 7억원대에서 6억원 후반대로 점차 하락하는 추세다.

다음 달 입주를 앞둔 동작구 흑석동 ‘흑석리버파크자이’도 1772가구 중 340건이 전세 물량으로 나와 있다.

이달 들어서도 집주인들이 전셋값을 수천만원씩 내리며 59㎡ 매물은 전세 4억 5000만원부터 올라와 있고, 84㎡도 5억원 중반에서 6억원 대에 전셋값이 형성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