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1일(화)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 이르면 6일 취임…반도체 육성 등 산업정책 중점 추진할 듯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5 12:42   수정 2021.05.06 20:01:10

국회 산자중기위, 전날 인사청문회 당일 이례적으로 청문 경과보고서 '적격' 채택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이르면 6일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취임할 것으로 5일 알려졌다.

 

문 후보자는 취임과 함께 반도체 육성 등 산업정책 추진에 집중하는 한편 에너지공기업 직원들의 내부정보 활용 비위실태 확인 조사, 탄소중립을 위한 전력산업구조 개편 검토 등에도 적극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산업통상벤처중소기업위원회는 전날 문승욱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고 당일 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 청문회 결과 청문회 당일 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은 이례적이다.   

 

문 후보자 청문 경과보고서가 이처럼 속전속결로 채택된 것은 문 후보자를 둘러싼 증여세 탈루 의혹 등 도덕성 논란에도 산자중기위가 이를 심각한 수준으로 보지 않은데 따른 것으로 해석됐다. 또 문 후보자가 ‘산업정책 전문가’로서 앞으로 산업부를 이끌어갈 수장 자격을 충분히 갖췄다는 점도 인정한 것으로 보여진다.

 

문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반도체 산업을 총괄하는 산업부가 실질적인 사령탑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며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주도적인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에 대해 예타제도를 유연하게 적용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이 있다"며 "반도체 등 핵심산업에 대해서도 (예타 관련)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게 개인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예타를 탈락한 인력양성 사업에 대해선 "좀 더 공격적으로 사업 규모 등을 키워 3분기 예타에 바로 다시 신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한 반도체 업종 특혜논란과 관련 "반도체 생태계에서 중소·중견기업이 잘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도록 정부가 역할하고, 상반기 중 종합대책을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산하기관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처럼 내부 정보를 이용한 정황이 있는지 전수조사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산업부 산하기관도 (LH 사태 같은) 그런 정황이 있는지 조사하고, 정황이 있으면 철저히 조사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재생에너지 전문 공기업을 세우고 기존 에너지 공기업 일부를 통합하는 등의 전력산업 개편 필요성 지적에 대해 "탄소중립 추진 등 현재의 환경 변화에 맞는 전력산업 구조에 대해 다시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claudia@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