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월)

새 국무총리 김부겸, 대권후보 2명 잇는 세번째 정치인 총리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6 16:03   수정 2021.04.16 16:22:56

2021041600020080916.jpeg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임 국무총리 후보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목됐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확인된 급속한 민심이반 흐름을 반전시키고자 꺼내든 임기 마지막 대규모 인사교체 카드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김 후보자 지명으로 문재인 정부 국정 2인자 자리에는 모두 정치인이 발탁됐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되는 등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활약했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정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뤄졌다.

유 비서실장은 "김부겸 후보자는 통합형 정치인"이라며 "코로나 극복, 부동산 적폐 청산, 민생 안정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해 나갈 적임자"라고 밝혔다.

2021041600020080907.jpeg

▲왼쪽부터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사임을 표명한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임으로는 부동산 정책을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지명됐다.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또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발탁됐다.

이번 개각에서는 관료 및 전문가가 대거 발탁됐다. 임기 말 정책 연속성을 이어가기 위해 안정적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부동산 문제로 인해 관심을 모으는 국토부 노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최근 4년간 부처간 정책조정을 총괄하는 국조실에 몸담았다.

유 비서실장은 "노 후보자가 부동산 부패 청산이라는 국민 요구를 실현하고 LH 환골탈태를 이뤄내며 주택가격 안정 등 부동산 문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문승욱 산자부 장관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근무한 인연으로 경남도 경제부지사를 지낸 바 있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hg3to8@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