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월)

케이뱅크, 소액 마이너스통장 '비상금 대출' 출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5 13:51   수정 2021.04.15 13:51:03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약 1분 만에 가능

케이뱅크 비상금 대출

▲케이뱅크 비상금 대출.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케이뱅크는 소액 자금이 급하게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앱으로 바로 받을 수 있는 ‘비상금 대출’ 상품을 15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케이뱅크 입출금통장에 있는 고객의 경우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약 1분 만에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300만원을 마이너스 통장 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으며, 휴일 여부와 관계 없이 365일 24시간(정산시간 제외) 신청할 수 있다.

금리는 15일 기준 최저 연 3.04%(금융채 12개월 변동금리 기준)다. 만기는 1년, 최대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비상금 대출은 케이뱅크 앱 상품 코너에서 신청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지난 2월 연계대출 서비스를 출시한 데 이어 비상금 대출 상품도 출시하며 여신 포트폴리오를 점차 다변화하고 있다. 전·월세 보증금 대출과 사잇돌 대출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신용점수를 관리할 수 있는 ‘내 신용관리’ 서비스도 최근 출시했다. 케이뱅크 고객은 이 서비스를 이용해 자신의 신용점수와 카드값, 대출, 연체 현황 등을 한눈에 조회할 수 있다.

나아가 건강보험·소득세 납부 내역 등을 공동인증서 로그인만으로 간단하게 신용평가사에 제출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다.



특히 KT 고객은 별도 로그인 절차 없이 ‘원클릭’으로 간편하게 최대 2년치 통신비 납부 내역을 신용평가사에 제출함으로써 추가 신용점수 상승도 할 수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300만원 이하의 비교적 소규모 자금이 급할 때 대출 금리와 한도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확인하는 것은 물론 필요한 대출금액을 언제 어디서나 바로 받을 수 있도록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며 "케이뱅크는 앞으로도 전·월세 보증금 대출, 사잇돌 대출 등 서민경제에 더욱 보탬을 드릴 수 있는 상품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