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기상청·기상산업기술원, 대전으로 이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8 19:43   수정 2021.03.08 19:43:59

-세종으로 이동하는 중기부 대체…임업진흥원 외 1개 기관 협의 중
-정 총리 "앞으로 청 단위 신설하면 대전이 1차 대상지 될 것"



clip20210308194340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기상청과 기상산업기술원이 대전으로 이전한다. 정부는 8일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를 대체할 기관으로 ‘기상청+2개 기관’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1개 기관과는 아직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애초 정부가 약속한 ‘기상청+3개 기관’보다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세종으로 가는 중기부를 대체해 대전으로 내려 올 기관으로 기상청과 한국임업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전시청 남문 광장에서 열린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지역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원래 예상했던 기관과 그보다 큰 기관 등을 놓고 이전을 추진 중이라서 확정을 못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정 총리는 "공공기관이 이전하려면 구성원과 어느 정도 대화가 되고, 공감대도 만들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필요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런 내용이 미결 상태"라며 "중기부 이전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정부 최고 의결기구인 국무회의에서 결정한 사안인 만큼 이른 시간 내 완결해 불필요한 우려가 없도록 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추가 이전 기관을 늦어도 1∼2개월 내 확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오는 7월 1일 발족하는 산업안전과 관련한 본부를 다음 정부 때는 청 단위로 승격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청 단위 신설이나 이전이 있으면 아마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부로 승격되었기에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수밖에 없어서 그것을 가지고 계속 논란을 벌이기보다는 그에 못지않은 대안을 마련하면 대전시민이 섭섭해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이 시민을 존중하고 대전시장이나 대전지역 국회의원에 대한 최소한 정치적 도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는 "오늘 정치 얘기를 하려고 대전에 온 것이 아니라서 특별히 드릴 말이 없다. 양해해달라"며 답변을 피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