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LH, 임원 평균 보너스 공기업 4위…총액으론 1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7 20:02   수정 2021.03.07 20:02:54
ㅇ

▲LH, 광명·시흥 사전 투기 의혹 관련 대국민 사과.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일부 직원들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가장 많은 임원성과급을 지급했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의원실에 따르면, LH는 지난해 7명의 임원에게 성과급으로 총 5억3938만원을 지급했다.

한국수력원자력(5억88만원)이 2위를 기록했고 뒤이어 한국부동산원(4억8336만원), 한국도로공사(4억7710만원), 한국조폐공사(4억6435만원) 순이었다.

임원 1인당 평균액 기준으로는 한국수력원자력(8348만원), 한국부동산원(8056만원), 한국조폐공사(7739만원)에 이어 LH(7705만원)가 4위를 기록했다.

총 36개 공기업의 임원성과급 총액 평균은 2억4839만원, 1인당 지급액 평균은 5386만원이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