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민주·시대전환 서울시장 단일후보에 박영선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7 19:10   수정 2021.03.07 19:10:56
선출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경선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 로 선출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왼쪽은 조정훈 후보.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를 꺾고 양당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지난 6∼7일 가상번호를 통한 100% 국민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민주당과 시대전환의 서울시장 단일후보는 박영선 후보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결과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신 대변인은 "양당은 공동 공약을 위한 선호도 조사를 통해 1인 가구 주택 청약제도 개편, 플라스틱 재활용 인센티브 제도를 공동공약으로 채택했다"며 "서울시장 당선 시 2가지 공약을 최선을 다해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단일화 과정에서 좋은 말씀과 정책을 제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결과를 "겸허히 인정하며 후보직을 내려놓는다"며 박 후보를 돕겠다고 말했다.



단일화 결과는 당초 8일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선거운동에 집중하기 위한 차원에서 하루 앞당겨 발표하게 됐다고 신 대변인은 밝혔다.

민주당은 시대전환과의 범여권 후보 단일화가 완료됨에 따라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와의 최종 단일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 대변인은 "김 후보와의 단일화는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이 됐다"며 "아주 미세한 부분이 남아 있는데 빠른 시간 안에 단일화 절차, 방식에 대해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이날 김 후보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과 관련해 박 후보에게 명확한 입장을 요구한 것과 관련, "오늘은 조 후보와의 단일화 시간이니까"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