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4일(목)

‘이상직 친척’ 이스타항공 간부 구속…수사 속도 붙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4 14:00   수정 2021.01.24 14:00:00
2021011301000644700027371

▲이스타항공 항공기.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이스타항공 경영진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회사 간부 1명을 구속했다.

전주지검은 2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혐의로 이스타항공 간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법조계와 고발인 측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이스타항공의 장기차입금을 조기에 상환, 회사의 재정 안정성을 해치는 등 회사와 직원에게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무소속 이상직 의원의 친척으로, 회사에서 자금 관리를 담당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영진 고발 사건의 피고발인 중 한 명이다.

전주지검은 A씨의 범행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이스타항공을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를 해왔다.

경영진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이 의원의 조사도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 관계자는 "최근까지 검찰이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안다"며 "경영진에 대한 수사가 곧 마무리되면 이 의원도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이스타항공 노조와 국민의힘 등의 고발로 이번 수사에 착수했다.

창업주인 이 의원의 이스타항공 주식을 자녀가 넘겨받은 과정과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임직원을 상대로 이 의원에 대한 후원금 납부를 강요한 의혹, 회사가 기업회생 절차에 이른 경위 등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