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5일(금)

정은경 "학교 전파 낮다" 발표에 정세균 "등교 검토 지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3 14:01   수정 2021.01.23 14:01:00
정은경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교육부에 지시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최근 코로나19 전파 억제에 ‘등교 중지’ 조치 효과가 미미하다는 논문을 발표했다는 보도가 나온지 사흘 만에 나온 조치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원격수업 장기화 문제를 거론하며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한다"며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하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봄엔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 학부모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며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원격수업이 길어져 학습 격차 우려도 있고, 학부모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며 "오래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 우울감 등도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낮고, 감염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 등교수업 지시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이날 정 총리가 소개한 WHO 보고서의 학교 내 감염에 대한 연구결과는 정은경 청장이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내놓은 결과와 마찬가지로 학교 내 감염 확률이 적다는 것이다.

정 청장이 공저자로 참여한 이 논문에 따르면 등교수업이 재개된 지난해 5월 1일부터 7월 12일까지 3∼18세 사이의 소아·청소년 확진자 127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학교 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3명(2.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