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7일(일)

'바이든표' 추가부양책 기대에 국제유가 상승 (WTI 1.3%↑)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5 09:26   수정 2021.01.15 09:26:44
clip20210115092550

▲(사진=네이버금융)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국제 유가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3%(0.66달러) 오른 53.57달러에 마감했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2월20일 이후 최고치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64%(0.36달러) 오른 56.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확대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내놓을 추가부양 패키지가 원유 수요 회복에 도움을 줄 것이란 기대감이 유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오후 공개할 추가부양 패키지는 1조9000억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미 언론은 예상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3.50달러) 떨어진 1,851.4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