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1일(목)

에너지경제

'사상 최대' 외환보유액 10여년 만에 최대 폭 증가

송두리 dsk@ekn.kr 2020.12.03 08:54:28
외환보유액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국내 외환보유액이 10여년 만에 최대 폭으로 늘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363억8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98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전월 대비 증가 폭은 2010년 7월(117억4000만 달러 증가) 후 가장 컸다.

외환보유액은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8개월째 늘어나고 있다. 6월 이후 6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외화자산 운용수익과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으로 외환보유액이 늘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전체의 90%를 차지하는 유가증권은 3946억4000만 달러로, 한 달 동안 약 109억8000만 달러 급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4억 달러로 4000만 달러, IMF 특별인출권(SDR)은 32억2000만 달러로 3000만 달러 각각 늘었다.

은행 예치금은 전월 말 305억1000만 달러에서, 지난달 말 293억2000만 달러로 줄며 전체 구성 자산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 달러를 유지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4265억 달러)으로 세계 9위다. 1위는 중국(3조1280억 달러), 2위 일본(1조3844억 달러), 3위 스위스(1조217억달러) 순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