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수)

에너지경제

예천군, 악취민원 마을에 쇠고기·돼지고기로 '입막음' 논란 일어

정재우 jjw5802@ekn.kr 2020.12.02 09:00:40
예천군거점소독시설

▲예천군 거점 소독시설

[예천=에너지경제신문 정재우 기자] 예천군에서 지역 거점 소독 시설 관련 민원이 거세지자 군수와 공무원이 직접 주민에게 5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예천군은 지난해 7월 예천읍 청복리 진호국제양궁장 진입로 인근 공원에 거점 소독 시설을 조성했다. 해당 시설은 도축장이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축산 차량이 의무적으로 방역을 해야 하는 곳이다.

거점 소독시설은 대개 고속도로 나들목 인근이나 인적이 드문 곳에 설치하지만, 예천군은 마을 바로 인근에 설치해 주민의 원성이 잇따랐다.

인근 주민들은 "비가 오면 악취가 더 심하고 특히 축사 차량이 아닌 돈사 차량이 들어오면 냄새는 상상 이상으로 심하다"고 주장했다.

주민의 불만이 거세지자 지난달 26일 오전 11시 김학동 군수와 공무원 등 5명이 마을을 찾아 악취 민원에 대한 긴급진화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와 공무원들은 주민 1가구당 쇠고기 600g과 돼지고기 600g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김 군수와 공무원들이 150여 가구에 제공한 쇠고기(목심)는 600g짜리 167 팩, 돼지고기 600g짜리 167 팩으로 약 500만 원어치에 달한다.

이날 주민들에게 제공된 쇠고기와 돼지고기는 한우협회와 사회복지과를 통해 기증받았다는 게 예천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주민들과 오해를 풀고 주기적으로 소통할 것이다"며 "악취 민원과 쇠고기·돼지고기 등을 제공한 것은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경북선관위 관계자는 "사실관계 파악 후 법적인 문제가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며 "자세한 사항은 현재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북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사실을 인지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