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7일(일)

에너지경제

현대차 ‘제네시스·SUV 효과’ 수출 단가 대당 2만달러 시대 ‘눈앞’

여헌우 yes@ekn.kr 2020.11.29 09:59:23
PYH2020110517020005700_P4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출 차량 가격이 대당 2만달러(약 2210만원)에 가까워졌다. 부가가치가 높은 제네시스 브랜드 차종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수출 비중이 높아진 결과다.

29일 업계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월보 등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10월 수출 금액은 총 129억 6542만달러(약 14조 3268억원), 수출 대수는 66만 8812대로 조사됐다. 평균 수출 단가를 계산하면 대당 1만 9386달러(약 2142만원)라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1만 7422달러)보다 11.3% 오른 수준이다. 현대차의 수출 단가는 2011년 처음으로 대당 1만 5000달러를 넘어선 이후 줄곧 1만 5000∼1만 6000달러 선을 지켜왔다. 그러다 작년에는 처음으로 1만 7000달러대로 올라섰다.

SUV와 제네시스 수출 비중이 늘어나며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효과를 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1∼10월 현대차 누적 수출 대수 67만 1184대 중 46만 6018대(69.4%)가 SUV였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85만 2774대 중 50만 4856대(59.2%)가 SUV였다. 단순 비교하면 SUV 수출 비중이 10.2%포인트 오른 셈이다.

현대차는 올해 베뉴, 코나, 투싼, 넥쏘, 싼타페, 팰리세이드, GV80 등 7개 차종의 SUV를 수출했다. 특히 팰리세이드의 수출이 두 배로 늘고 제네시스 GV80이 새로 가세하며 대형 SUV 수출이 뛰었다.

제네시스의 수출 비중도 성장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G70, G80, G90, GV80 등 제네시스 차종이 현대차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늘어났다. 판매 대수 자체는 1만 4891대에 그쳤지만 고급차 브랜드인 만큼 적은 대수로도 평균 수출 가격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대형 SUV인 GV80은 연말부터 해외 시장에 본격적으로 판매되면서 앞으로 수출 단가를 더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제네시스는 연말부터 미국, 캐나다, 호주, 중동 등에서 GV80을 시판하고 내년 초에는 러시아에서도 판매를 시작한다.

현대차의 수출 단가가 올라가면서 국산차 전체의 평균 수출 단가도 오르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한국 자동차 평균 수출 단가는 1만 7749달러(약 1961만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7% 상승했다.

현대차에 이어 르노삼성(1만 8237달러), 기아차(1만 7083달러), 쌍용차(1만 6913달러), 한국지엠(1만 4611달러) 순으로 단가가 높았다. 이 중 한국지엠의 수출 단가는 작년 동기 대비 12.5% 올라 완성차 5개사 중 가장 증가율이 높았다. 기아차와 르노삼성도 각각 10.8%, 9.0% 상승했다. 쌍용차는 작년 대비 5.4% 하락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