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1일(목)

에너지경제

한국토지신탁, 북가좌6·신림1 등 6000가구 도시정비사업 시행자 선정

윤민영 min0@ekn.kr 2020.11.27 08:05:40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한국토지신탁은 이달 서울 북가좌제6구역 재건축(1903가구)과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4063가구) 사업의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한토신

▲ 한토신은 북가좌제6구역과 신림1구역에서 각각 97%, 95%의 동의율(총회 참석 조합원 기준)을 얻으며 두터운 지지를 받았다. 한토신 관계자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통한 전문적인 사업관리와 자금력 확보에 따른 사업성 향상 등이 사업자 선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 북가좌제6구역의 경우 시공사를 조기에 선정할 수 있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장점을 활용, 사업 초기부터 설계안을 확정하고 설계변경을 최소화했다. 또 인허가 기간을 단축해 비용 절감도 추진하고 있다. 한토신은 신탁사업 방식으로 대전 용운주공재건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2267가구의 용운주공 사업은 내달 준공 예정이다. 신림1구역은 초대형 사업장이어서 부동산 개발과 자금조달 노하우가 필요한 곳이다. 이외에도 흑석11구..

한토신은 북가좌제6구역과 신림1구역에서 각각 97%, 95%의 동의율(총회 참석 조합원 기준)을 얻으며 두터운 지지를 받았다.

한토신 관계자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통한 전문적인 사업관리와 자금력 확보에 따른 사업성 향상 등이 사업자 선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 북가좌제6구역의 경우 시공사를 조기에 선정할 수 있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의 장점을 활용, 사업 초기부터 설계안을 확정하고 설계변경을 최소화했다. 또 인허가 기간을 단축해 비용 절감도 추진하고 있다.

한토신은 신탁사업 방식으로 대전 용운주공재건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2267가구의 용운주공 사업은 내달 준공 예정이다.

신림1구역은 초대형 사업장이어서 부동산 개발과 자금조달 노하우가 필요한 곳이다.

이외에도 흑석11구역의 특별건축구역 인허가와 신길10구역의 건축심의를 단기간에 통과하는 등 한토신은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연이어 성공사례를 만들고 있다.

한토신 관계자는 "신탁방식 정비사업은 신탁사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원활한 자금 조달 능력, 사업 기간 단축 등의 특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당사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