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5일(금)

에너지경제

정부 "내일 수도권·강원 ‘1.5단계’ 격상 여부 발표"

이나경 nakyeong1112@ekn.kr 2020.11.16 15:46:05
2020111601000840900037821

▲지난 15일 서울 시내 식당가에서 직장인들이 식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부가 오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조짐을 보이는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19일 0시부로 수도권과 강원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올리기로 잠정 결정하고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정부는 17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을 논의한 뒤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통상 매주 수·금·일요일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데, 단계 조정을 위해 화요일(17일) 회의를 주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부는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1.5단계 상향 가능성을 알리는 ‘예비 경보’를 발령한 상황이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 기준은 1주간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 수로, 수도권은 100명 미만, 비수도권은 30명 미만(강원·제주 10명)이면 1단계가 유지되고, 그 이상이면 1.5단계로 격상된다.

일일 확진자 수는 수도권에서 나흘 연속 100명을 넘었고, 강원 지역에선 나흘간 20명 안팎을 기록하는 등 이들 지역은 사실상 1.5단계 수준에 이르렀다.

다만 정부는 강원도의 경우 확진자가 발생하는 영서 지역에서만 격상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검토 중이다. 영동 지역의 경우 감염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이날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 수렴한 전문가 의견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에 최종 방침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