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수)



에너지 빈곤층 58% "에너지 바우처 몰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5.12.14 16:16
에너지바우처

▲에너지바우처 홍보 포스터

[에너지경제신문 서양덕 기자] 에너지바우처 인지도가 기초생활수급가구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바우처 홍보 효과도 지역마다 달라, 전국 단위의 통합적이고 적극적인 홍보 방식 계획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에너지시민연대의 겨울철 에너지 빈곤층 주거환경 실태조사(3차년도)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159명 중 58%가 에너지바우처 제도를 모른다고 답했다. 기초생활수급가구(일반)의 경우 과반수에 달하는 43%가 모른다고 답했다.

에너지 바우처 제도 인지 여부를 묻는 문항에 알고 있다는 응답이 42%(67명)으로 집계됐다. 기초생활보장(일반)을 받는 86개 가구 중 절반에 달하는 43%(37명)가 에너지 바우처 제도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 중 ‘알고 있음’에 응답한 67명에게 알게 된 경로를 묻는 항목에는 52%(35명)가 지역 사회복지사 및 공무원을 통해, 12%(8명)가 지인 및 가족을 통해 알게 되었다고 답했으며, 기타 24%(16명)로는 우편물이 다수 차지했다.

조사 대상자 중 54%(86명)가 기초생활보장수급(일반) 가구였으며, 차상위계층 가구 9%(14명), 기초생활보장수급(조건부) 가구 8%(12명)도 이번 조사에 응했다. 조사대상 가구의 특징으로는 독거노인 가구가 65%(103명)를 차지했다. 전체 조사 대상의 40%(63명)가 단독주택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아파트 34%(54명), 원룸 포함 다세대주택 19%(31명)이 그 뒤를 이었다.

에너지시민연대 전국 8개 회원단체가 에너지바우처 제도의 홍보방법에 대해 담당 구청, 주민센터 등에 조사한 결과 우편물 발송, 통장 및 사회복지사를 통한 전단지 전달 및 안내, 홈페이지 게시, 게시판에 포스터 부착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신청을 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또는 주민센터 등 운영기관 별로 홍보 방법이 상이해 사회복지사들의 가정방문, 마을회의 안건 상정 등 적극적으로 홍보를 실시한 지역도 있었다. 반면 우편물 발송 및 포스터 부착만 실시한 지역도 있어 지역에 따라 신청여부의 편차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에너지 바우처 제도의 지원 기간, 지원 금액, 지원사항, 지원대상이 적절한지 여부 조사 결과, 지원 기간 및 지원사항, 지원대상에 대해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지원금액은 ‘부족하다’ 38%(60명), ‘매우 부족하다’ 9%(15명)로 조사됐다. 과반수에 해당하는 응답자가 바우처 금액이 상향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시민연대는 "이 제도가 에너지 빈곤층을 위한 현실적인 제도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지원 금액 인상, 지원 대상 확대, 사각지대 해소 등 많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에너지 빈곤층의 난방 문제 해결은 근본적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 신뢰할 만한 계획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배너